디지털타임스

 


홍준표 "한동훈 1위? 당락은 당원이 결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은 11일 국민의힘 차기 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한동훈 후보가 과반을 차지하며 1위를 기록한 것을 두고 "당원투표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지지율이 30% 언저리라면 나머지 60%는 반 윤석열 아닌가"라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반윤을 앞세운 후보가 좌파매체들 여론조사에서 60% 지지율이 나오는 것은 하등 이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나머지 후보 합계가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하게 나오는 것도 다 그것 때문이다"라며 "지난번 김기현 후보 지지율도 대통령 지지율과 유사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반 여론조사가 당락을 결정하는 게 아니라 당락은 당원들이 결정한다"며 "더구나 이번은 당대표 선거고 2대8 구조로 돼 있어서 일반 여론조사와는 전혀 다를거다"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한 후보를 연일 거칠게 비판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한 후보를 두고 "유승민의 길로 가고 있다"라고 언급하며 유승민 전 의원을 끌어들이면서 유 전 의원과의 '장외전'이 벌어지기도 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홍준표 "한동훈 1위? 당락은 당원이 결정"
홍준표(왼쪽) 대구시장과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