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U, 1240㎖ 초대형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U는 커피 음용량이 늘어나는 소비 패턴에 맞춰 편의점 즉석 커피 중 최대 용량인 1240㎖ 초대형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2XL를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CU 즉석 커피인 get 아메리카노는 연간 1억 5000만잔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콜롬비아, 브라질, 니카라과산의 신선한 원두를 배합한 미디엄 로스팅으로 은은한 산미와 고소한 맛의 밸런스가 특징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2XL은 일반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에스프레소가 2배가 더 들어간 총 4샷으로 완성되며 가격은 2800원이다. 유명 저가 커피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960㎖ 아메리카노 가격이 3000원인 것과 비교하면 100㎖ 당 가격은 25% 이상 저렴한 셈이다.

초대형 커피 용량에 맞게 컵얼음도 특대형 사이즈인 650g 더 빅 아이스컵을 사용한다. 해당 컵얼음은 국내 유통사 통틀어 가장 큰 컵얼음 상품으로, 얼음이 잘 녹지 않도록 특수 제작된 플라스틱 컵에 첨단 제빙 기술로 만든 투명하고 단단한 돌얼음이 들어있다.

CU가 이처럼 초대형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출시한 것은 원두값 상승을 이유로 일부 커피 전문점, 인스턴트 커피까지 가격 인상이 계속되면서 편의점에서 대용량 커피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1~6월) get 커피의 용량별 전년대비 매출 신장률을 살펴보면 get 아메리카노 L(255ml)은 6.9%,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XL(525㎖)는 42.7%,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벤티(840㎖) 사이즈의 매출은 무려 686.2%가 증가했다.

같은 기간 CU에서 판매 중인 전체 커피 음료들을 비교해도 대용량 수요는 뚜렷하다. 500ml 미만 제품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반면 500㎖ 이상 대용량 커피는 11.9% 늘어나며 약 3배에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CU, 1240㎖ 초대형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출시
CU 매장에서 모델이 'get 아이스 아메리카노 2XL'을 소개하고 있다. CU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