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년 출시` 제네시스 GV60 마그마콘셉트, 英 굿우드서 실주행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네시스 4개 차량 주행 시연…양산차 기대감 ↑
고성능차 개발 방향성 공개
제네시스 브랜드가 고성능 영역으로의 확장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영국 세계적인 자동차 축제에서 브랜드 고성능차의 실주행 모습을 처음 공개하며, 개발의 방향성도 명확히 했다. 고성능차를 통해 제네시스는 운전의 즐거움을 구현할 뿐 아니라 동급 최고 수준의 출력 및 차량 역학 제어 성능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제네시스는 11일(현지시간) 영국 웨스트서식스주에서 열린 '2024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GV60 마그마 콘셉트' 등의 고성능 주행 능력을 시현해 보였다.

제네시스는 이날 GV60 마그마 콘셉트, G80 전동화 마그마 콘셉트, GV80 쿠페 콘셉트, G70 트랙 택시 노르드슐레이페 등 총 4개 차량으로 1.86㎞ 길이의 힐클라임 코스를 완주했다. GV60 마그마 콘셉트와 G80 전통화 마그마 콘셉트의 주행 시연은 전 세계 최초다.

제네시스는 일반적으로 양산 차량이 콘셉트 차량 대비 향상된 주행 성능을 갖추게 된다는 점에서 이번 콘셉트 차량들의 힐클라임 완주는 향후 양산될 제네시스 고성능차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내년 출시` 제네시스 GV60 마그마콘셉트, 英 굿우드서 실주행 공개
제네시스 'GV60 마그마 콘셉트'.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는 이번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고성능 차량 개발에 대한 방향성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난 3월 뉴욕에서 GV60 마그마 콘셉트를 공개하며 고성능 영역으로의 진출을 선언한 데 이어 보다 구체화된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이날 행사에서 제네시스는 고성능 차량 개발의 궁극적인 지향점이 '여유'와 '자신감'에서 오는 '운전의 즐거움'이라고 밝히며, 이러한 운전의 즐거움을 구현하기 위한 '제네시스 마그마'의 3대 속성을 공개했다.

제네시스 마그마의 3대 속성은 △충분한 파워와 정교한 차량 역학 제어로 어떠한 주행 조건에서도 차량을 원하는 대로 움직일 수 있는 주행 감각 △넓고 낮은 차체로 역동성의 본질을 보여주고 제네시스만의 우아함을 강조하는 디자인 △운전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핵심 정보를 간결하게 전달하는 인터페이스 및 오감을 통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각적 경험이다.


마그마 차량은 가·감속 및 코너링 성능 등 운전자가 예측하고 반응할 수 있는 요소들에 중점을 두고 개발된다. 이를 위해 제네시스는 광폭 타이어 기본 적용은 물론, 전용 새시 및 드라이브 샤프트 등 다양한 부품을 마그마 특화 사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마그마 차량을 통해 동급 차종들 중 최고 수준의 출력 및 차량 역학 제어 성능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마그마 차량은 고성능에 최적화된 외장 디자인, 스포티한 스탠스를 구현하는 낮고 넓은 바디, 공력 향상을 위한 바디 파츠, 고성능 전용으로 큐레이션된 CMF(컬러·소재·마감) 등을 통해 제네시스 고성능만의 역동성을 드러낼 예정이다.

사용자 인터페이스도 마그마만의 특징을 갖추게 된다. 제네시스는 마그마 전용 GUI(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몰입도 높은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를 차량에 적용함으로써 필요한 정보나 기능을 적시에 제공할 방침이다.

제네시스는 오는 2025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GV60 마그마를 본격 양산하고, 향후 유럽 등 해외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