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트너 "올해 2분기 전세계 PC 출하량 전년比 1.9%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트너 "올해 2분기 전세계 PC 출하량 전년比 1.9% 늘어"
<가트너 제공>

가트너(Gartner)는 2024년 2분기 전 세계 PC 출하량이 총 6060만 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다는 예비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로써 PC 시장은 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다.

미카코 키타가와(Mikako Kitagawa) 가트너 디렉터 애널리스트는 "전년 동기 대비 완만한 성장률과 안정된 전분기 대비 성장률은 시장이 회복세로 접어들고 있음을 나타낸다"며 "지난 분기 대비 7.8%의 성장률을 기록한 PC 재고 또한 평균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망도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며 주요 플랫폼 업데이트가 예정돼 있어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 전망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상위 6개 PC 공급업체 순위 변동은 없었으며, 6개 업체 중 델을 제외한 모든 업체가 전년 동기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 PC 시장에선 2분기 1800만 대 이상의 PC가 출하돼 전년 동기 대비 3.4%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2022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출하량을 달성했다.

키타가와 디렉터 애널리스트는 "미국 PC 시장에서 2분기는 일반적으로 정부와 교육 분야 수요에 힘입어 성장세를 보이는 성수기"라며 "기업용 PC 수요의 점진적인 회복세도 성장에 기여했다. 2024년 하반기에도 미국 내 기업용 PC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했다.

HP는 출하량 기준 미국 PC 시장에서 27%의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유지했으며, 델이 25.2%로 뒤를 이었다.

유럽 중동 아프리카(EMEA) 지역 PC 시장은 3분기 연속 성장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4.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전분기에 비해서는 0.4% 소폭 증가해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키타가와 디렉터 애널리스트는 "최근 유럽 중동 아프리카 데이터에 따르면 PC 시장은 이전의 하락세에서 벗어나 안정화되고 있으며, 단순 수요에 따른 급증보다는 계절적 추세에 따라 변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시아 태평양 PC 시장은 전년 대비 2.2%의 감소세를 나타냈지만 지난 몇 분기보다는 완만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기성 및 신흥 시장의 성장세가 중화권 시장의 약세로 인해 상쇄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흥 시장은 인도의 견조한 성장에 힘입어 한 자릿수 중반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고, 기성 시장 또한 PC 수요가 개선되며 2년 만에 처음으로 전년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초부터 PC 업계는 신경망처리장치(NPU)가 탑재된 디바이스인 AI PC를 홍보하기 위해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2분기 말에는 최초의 Arm 기반 윈도우 AI PC가 출시됐다. 이는 윈도우 디바이스에서의 더 많은 Arm 프로세서 활용 기회를 제공하고, PC 시장의 경쟁을 심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키타가와 디렉터 애널리스트는 "PC 업계에서 진행되는 AI PC 홍보에도 이에 대한 수요는 아직 초기 도입 단계에 머물러있다"며 "더딘 성장세의 이유는 이러한 디바이스로 얻을 수 있는 실질적인 이점이 불명확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