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한 중학생 30명, 공개 총살 당했다…대북 풍선 속 한국드라마 본 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한 중학생 30명, 공개 총살 당했다…대북 풍선 속 한국드라마 본 죄


북한 당국이 대북 전단 속 USB에 담긴 한국 드라마를 봤다는 이유로 중학생 30여 명을 공개 처형한 사실이 전해졌다.

10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탈북단체는 지난달 한국 드라마가 저장된 USB 등을 대형 풍선에 담아 북으로 날려 보냈다.

정부 당국 관계자는 "풍선에서 USB를 주워 드라마를 보다 적발된 중학생 30여명이 지난주 공개 총살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비슷한 이유로 무기징역이나 사형을 선고받은 청소년들은 17살 안팎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중학생 나이 30여 명이 처형당한 것이다.

북한은 이외에도 탈북단체가 바다로 띄워 보낸 '쌀 페트병'을 두고 날선 대응에 나섰다. 페트병 속 쌀로 밥을 지어 먹은 몇몇 주민에게 노동교화형을 내렸다고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이처럼 북한의 극단적 통치에도 장마당세대로 불리는 젊은층의 저항이 계속될 거란 관측이 나온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