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만화카페서 `민망한 짓` 들킨 중년커플…"더워서 옷 벗었다" 황당 변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만화카페서 `민망한 짓` 들킨 중년커플…"더워서 옷 벗었다" 황당 변명
도서 전문 대여공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연합뉴스>

만화카페를 운영하는 사장이 중장년층의 성행위를 목격해 경찰에 신고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9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스터디카페 만화카페 보드카페 손님 성행위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장마로 비도 오고 습해서 짜증나는데 인내심이 박살 났다. 굴방 내 성행위 때문에 미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행위 현장을) 발견하면 심장도 쿵쾅쿵쾅 손발도 떨린다"며 "밀폐된 공간도 아니고 모텔도 아니고 뭐 하는 짓인지. 진짜 성욕이 뇌를 지배한 걸까"라고 했다.

A씨는 커플들이 과도한 스킨십을 하는 곳이 굴방이라고 했다. 그는 스트레스받기 싫어 굴방 내 가림막 커튼을 모두 없앴다고 한다. 그런데도 나이를 불문하고 성행위를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미성년자의 경우 좋게 타이르거나, 부모님들 불러 상황 말씀드리고 혼내기도 한다고 했다. 그런 그가 이번에 분통을 터뜨린 것은 나이가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처럼 보이는 분들이 다 보이는 곳에서 성행위를 했기 때문이다.

그는 "지금 생각해도 어이가 없다. 여자분은 도망가고 남자분만 경찰서에 넘겼다. '더워서 옷을 벗고 있었다' 같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더라"라며 "옆자리 손님이 같이 진술해 주셨고 지금 형사님 전화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에는 참지 않고 민사까지 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A씨는 그러면서 "혹시 다른 사장님들도 이런 상황에 그냥 넘어가는지 혹은 신고하는지 궁금하다"라고 했다.

사연이 알려진 다음날 A씨는 추가로 글을 올리고서 "우리 가게는 사각지대가 없다. CCTV가 곳곳에 설치돼 있고, 가림막 커튼도 없다. 굴방마다 과도한 스킨십 또는 음란 행위 시 공연음란죄로 고소하겠다고 명시돼 있기도 하다"고 밝혔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