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달전부터 40톤 확보… 이마트, 초복맞이 `보양식 대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8일까지 전복·삼계탕 등 할인
이마트는 초복(15일)을 맞아 12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일주일간 전복, 간편식 삼계탕, 토종닭, 장어 등을 할인 판매하는 원기회복 '보양식 대전'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행사 기간 이마트는 '활전복'을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활전복 중 사이즈(57g 내외)는 100g 기준 정상가 대비 50% 할인된 274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이번 초복을 앞두고 약 석 달 전부터 전복 양식장·협력사들과 사전 협의를 거쳐 40톤가량의 대규모 물량을 미리 확보해 가격을 확 낮췄다. 이는 평소 주간 판매량의 4배에 달하는 물량이다.

또 양식장들이 전복 폐사율이 높아지는 한여름 고수온기 이전에 상품을 출하하려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공급량 증가 시점에 계약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보다 저렴한 가격에 전복 행사를 기획할 수 있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무항생제 두마리 영계(1㎏, 봉, 국내산)'도 행사카드 결제 시 40% 할인된 6588원에 판매한다. 간편식 삼계탕도 정상가 대비 최대 50%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7월 가격파격 상품으로 선정된 '올반 영양 삼계탕(900g)'은 오는 8월 1일까지 정상가 대비 50% 저렴한 5980원에 판매되며,'피코크 삼계탕·백숙' 전품목은 오는 18일까지 정상가 대비 20% 할인 판매에 더해 2만5000원 이상 결제 시 5000원 상품권을 추가로 준다.


이마트 델리코너에서도 매장에서 직접 끓인 '키친델리 영계백숙'을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30% 할인된 6650원에 판매한다.
트레이더스도 오는 14일까지 '여름 보양식' 할인전을 한다. 제휴 삼성카드 결제 시 '무항생제 두마리치킨(500g*2개입, 냉장, 팩)'을 정상가보다 2000원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초여름 무더위와 폭염 예보로 인해 초복 전부터 미리 보양식을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며 이른 보양식 수요도 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1~9일 계육, 전복 매출이 지난해 초복 시즌(2023년 6월 27~7월 5일) 대비 각각 20.7%, 13.2% 늘었다고 밝혔다. 간편식 삼계탕 매출 역시 같은 기간 매출이 32.5% 증가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세달전부터 40톤 확보… 이마트, 초복맞이 `보양식 대전`
'보양식 대전' 홍보 이미지. 이마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