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근식 "여사 문자로 진흙탕 만든 친윤호소인들…한동훈, 일일이 싸워주지 말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金여사 사과 진심이면 韓 답장 무관하게 하면 될 일…도대체 '문자 공개' 이짓 누가 시작했나. 韓은 분명히 아냐"
"韓은 (명품백) 사과 요구, 친윤·용산은 사퇴하라 역정내…'사과 반대'하다 참패 책임 묻는 적반하장 잔기술자들"
김근식 "여사 문자로 진흙탕 만든 친윤호소인들…한동훈, 일일이 싸워주지 말라"
국민의힘 제22대 총선 서울 송파병 후보로 공천장을 받을 당시의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현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9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한동훈 당시 비상대책위원장(현 당대표 후보)에게 보낸 '명품백 수수 사과를 비대위에서 결정해달라'는 취지의 문자와 답신 거부 논란을 두고 "사과가 진심이었다면, 당시 한동훈 답장(여부)과 무관하게 사과하면 될 일"이라고 여권 주류와 수뇌부를 비판했다.

김근식 당협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읽씹 문제로 우리 당 전당대회가 마치 전대미문의 진흙탕 싸움이 된 작금의 현실이 민망하고 창피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논쟁 관련 의문으로 "도대체 누가 이 짓을 시작했나. 누가 여사의 사적 문자를 공개한 건가. 분명한 건 한동훈이 공개한 건 아니다"라고 짚었다.

둘째로 "총선 당시 (김 여사에게) '끝까지 사과해선 안된다'고 반대한 쪽은 누구인가. '한동훈인가 친윤(親윤석열)인가?', '한동훈인가 용산인가?' 원희룡은 당시 친윤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과를 주장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래서 사과했나"라며 "사과 의사가 진정이었다면 지금이라도 늦었지만 사과하면 된다"고 했다.

한 후보의 1대 1 문자 답신 여부가 결정적 요소가 아니었단 취지다. 김 위원장은 "말로는 '사과 가능'이지만 당시 실제상황, 문자의 문맥을 봐도 '사과 불가함'을 하소연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당시 타임라인을 보면 한동훈은 사과를 공개 요구했고 친윤과 용산은 결사반대와 심지어 사퇴요구로 역정을 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시 여사의 문자는 '말로는 사과 의사, 사실은 사과 반대'였던 '굿캅, 배드캅'의 얼르고 달래는 기술로 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네번째 질문으론 "실제 문자 내용이 '국민 앞에 진정 공개 사과하겠다'는 것인가? 정상적인 문해력이라면 금방 맥락을 알 수 있다"며 "초등학생 정도면 앞뒤 문맥 정확히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방송에 보도된 문자 내용으로 김 위원장은 "1월15일 문자의 '제가 대신 사과드릴께요' '제가 백배 사과드리겠습니다'는 문맥상 국민 앞 공개사과가 아니라,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의 불편함'에 대해 개인적으로 사적으로 사과하는 것"이라며 "이후 1월19일은 사과할 수 있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사과가 힘들다는 하소연이 핵심"이라고 짚었다.
그는 "1월 23일과 25일은 사과 문제로 (한 비대위원장의) 용산과 정면충돌 후 봉합에 대해 '개인적인 유감과 사적인 위로'의 맥락"이라고 했다. 다만 "더 이상 창피한 진흙탕 싸움 하지말아달라. 당이 죽는 길이다. 한동훈도 더이상 쌈닭처럼 일일이 논박하고 싸우지 마시라. 대통령과 여사에게 결코 도움되지 않는 길이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총선참패 책임은 끝까지 사과 반대하던 용산과 친윤, 친윤호소인들에게 있는데 지금 여사 문자까지 공개하며 참패책임을 한동훈에게 묻는 거야말로 자가당착이자 적반하장"이라며 "오직 한동훈 끌어내리기 위해 당 전체를 진흙탕 만드는 저열한 잔기술자들이다. 도대체 누굴 위해 무엇을 위해 이런 망나니짓을 하나"라고 되물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