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의도 `브라이튼 스퀘어`, 플래그십 백화점 수준 MD 구성으로 100% 입점 계약 완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브라이튼 스퀘어 - 더현대서울 - IFC몰로 이어지는 여의도 상권 시너지 구축 完
디벨로퍼 최초 MD 큐레이션 트렌디한 브랜드 입점 일등공신... 이용객 만족도 ↑
여의도 `브라이튼 스퀘어`, 플래그십 백화점 수준 MD 구성으로 100% 입점 계약 완료
브라이튼 여의도 전경

여의도 상권지도를 새롭게 쓰고 있는 '라이징 스타', 브라이튼 스퀘어가 100% 입점 계약을 완료했다. 특히 시행사인 국가대표 디벨로퍼 '신영'이 MD 계획부터 계약까지 모든 단계를 직접 진두지휘하며, 플래그십 백화점 수준의 트렌디한 라인업을 선보였다는 점이 체크포인트다.

최근 브라이튼 스퀘어에는 캐주얼 와인 레스토랑 '탭샵바', 프리미엄 플라워샵 초이문플라워, 분당 정자?판교 일대 핫플로 자리잡은 미국식 브런치 레스토랑인 '리스카페'가 입점하는 등 전 호실 입점을 마무리했다.

그간 캐쥬얼 다이닝부터 파인 다이닝까지 각종 트렌디한 F&B 업종을 대거 유치한 데 이은 마무리 행보다. 브라이튼 스퀘어는 지난해 말 이후 △'스타벅스' △파인다이닝 '고청담' △프리미엄 중식당 '신홍러우' △베이글 맛집 '포비' △솥밥 전문점 '단정' △수제버거 '패티바이번' △철판 요리 '일력' △일본 가정식 '계도' △분식 '뽁' △일식 돈카츠 '카츠아지' △수제 젤라또 '젤라떼리아 도도' △한식 다이닝바 '알아차림' △일식 오마카세 '스시유' △연남동 맛집 '소이연남' 등 수준 높은 라인업 유치에 성공하며 주목받아 왔다.

'브라이튼 스퀘어'는 여의도 내에서도 상징성이 높은 옛 여의도 MBC 부지에 들어선 하이엔드 주거복합단지 '브라이튼 여의도'에 속해 있다. 브라이튼 여의도는 공동주택 2개동, 오피스텔 1개동, 오피스 1개동(앵커원)으로 이뤄진 랜드마크 복합단지로, '브라이튼 스퀘어'는 이와 함께 조성되는 단지 내 상업시설이다. 지하 1층~지상 3층, 총 4개 층 규모다.

'브라이튼 스퀘어'가 일반적인 단지 내 상업시설과 근본적으로 차이를 보이는 지점은 운영방식에 있다. 시행사인 디벨로퍼 '신영'이 직영 방식으로 운영한다. 단순한 개발이익 자체를 우선에 두는 분양형 상가와는 달리, 상권 활성화 및 발달, 지역가치 상승을 총체적으로 고려해 운영방식에 차등을 둔 것이다.

특히 브라이튼 스퀘어는 현대백화점의 플래그십 점포인 '더현대 서울'이 단지 바로 맞은편에 위치해 있는 것을 필두로, IFC몰과 함께 동여의도 핵심 상권을 구성하고 있는 입지여건이 강점으로 꼽힌다. 이에 신영은 브라이튼 스퀘어의 활성화는 물론 동여의도 상권의 주요 콘셉트와 지역 수요를 다각적으로 고려해 설계부터 MD 플랜까지 체계적인 개발을 진행해 왔다.


이에 신영은 먼저 일본 도쿄의 롯폰기힐스와 긴자식스 등으로 유명한 모리빌딩을 통해 다양한 수요의 흡수와 이동 동선 등이 유기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설계부터 차별화했다. 여기에 '더현대 서울' 등 인근 상권의 입점 업종 특성을 고려하여 적합하지 않은 업종이나 브랜드는 제한하고, 각 층별로 동선을 고려해 최적의 점포 구성을 진행했다.
△'알로안경점' △빛채운피부과 △서울고마운정형외과 △온누리약국 △아이디헤어 △'하나은행 PB센터' △피트니스 '하이렉스' 등 은행, 클리닉, 살롱, 약국과 같은 다양한 생활 밀접업종 역시 지역 상권에 맞춰 신영이 큐레이션 한 배경이다.

신영 마케팅본부 리테일팀 강용주 팀장은 "직영으로 운영하는 강점을 살려 상권의 발달, 지역가치 상승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일반 아케이드 상가 등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수준 높은 MD 구성을 이뤄냈다"며 "브라이튼 스퀘어가 여의도 상권의 도약을 이끌 리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석기자 kudljang@dt.co.kr

여의도 `브라이튼 스퀘어`, 플래그십 백화점 수준 MD 구성으로 100% 입점 계약 완료
브라이튼 스퀘어 내 입점상가(탭샵바)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