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화장실인 줄"… 비행기 처음 탄 中여성, 비상구 문 활짝 열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화장실인 줄"… 비행기 처음 탄 中여성, 비상구 문 활짝 열었다
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4일 중국 취저우시에서 청두시로 갈 예정이었던 중국국제항공 CA2754편은 한 여성 승객 A씨의 실수로 비상구 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SCMP 제공]

중국에서 비행기를 처음 탄 여성이 비상구를 화장실 문으로 착각하고 열어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8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4일 중국 취저우시에서 청두시로 갈 예정이었던 중국국제항공 CA2754편은 한 여성 승객 A씨의 실수로 비상구 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처음 비행기를 탔던 A씨는 비상문을 '기내 화장실'로 착각해 잘못 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객기는 이날 오후 8시 45분에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연착된 상황이었다고 한다. 비상문이 열리고 슬라이드가 펼쳐지면서 비행편이 취소됐다. 승객 전원은 항공기에서 내려야 했다.

탑승객들은 호텔로 옮겨졌고 각 400위안(약7만6000원) 상당의 보상금을 받았다. A씨 또한 경찰 조사를 위해 호텔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비상문이 열릴 때까지 아무도 이 여성의 행동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한 탑승객은 "대피 슬라이드가 튀어나오자 승무원들이 깜짝 놀랐다"며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말에 A씨가 눈물을 흘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현지 네티즌들은 "처음 비행기를 탔다는 건 변명이 될 수 없다. 승무원에게 화장실이 어디 있냐고 물어봤을 수도 있었다" "비상문이 쉽게 열리도록 설계한 게 문제 아닌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항공기 비상구는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작동하기 위해 쉽게 열릴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다만 한 번 열리면 비상탈출 슬라이드가 펴지면 항공기 유지 관리를 위해 며칠 동안 해당 항공기는 운항이 중단될 수 있다. 비상탈출 슬라이드 작동시 10만~20만 위안(약 1897만~3794만원)이 든다고 매체는 전했다.

중국에서는 항공기 비상문을 허가 없이 여는 것은 구금될 수도 있는 불법 행위다. 2017년 6월엔 베이징 공항에서 한 승객이 실수로 비상구를 열어 12일 동안 구금됐으며, 2015년 2월엔 지린성 한 공항에서 비상구 문을 연 승객은 660만원이 넘는 벌금을 내야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