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라인 "네이버 지분매각 곤란"에…日 "필요시 추가 대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라인야후, 전날 日 총무성에 보고서 제출
이에 日총무상 각의 후 기자회견서 밝혀
라인 "네이버 지분매각 곤란"에…日 "필요시 추가 대응"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사장[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라인 애플리케이션 운영사인 라인야후가 제출한 '정보 유출 사고' 관련 총무성 행정지도에 대한 보고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추가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2일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라인야후가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 문제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추진하기 곤란하다고 보고한 것에 대해 "필요하면 추가 대응을 취해 나갈 것"이라며 "재발 방지 철저, 이용자 이익의 확실한 보호 관점에서 (보고서 내용을) 자세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라인야후는 전날 보고서에서 "모회사인 A홀딩스의 자본 관계 재검토를 이 회사(A홀딩스) 주주인 소프트뱅크와 네이버에 의뢰했지만, 현재 양사는 단기적 자본 이동에는 곤란이 따른다는 인식에 도달했다"면서 "양사 모두 협력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므로 라인야후로서도 논의가 진전되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라인야후는 네이버와 네트워크 분리를 애초 계획보다 9개월 앞당겨 2026년 3월까지 완료하고 네이버 및 네이버 클라우드에 대한 업무 위탁은 내년까지 종료하기로 했다.

앞서 총무성은 지난해 한국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 라인야후의 개인 정보 51만여 건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되자 지난 3∼4월 라인야후에 사이버 보안 강화를 요구하는 두 차례 행정지도를 실시하며 전날까지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하도록 요구했다. 다만 행정지도 내용에는 자본 관계 재검토 요구가 포함돼 일본이 네이버로부터 라인야후 경영권을 빼앗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유진아기자 gnyu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