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프랑스 총선, 극우 33% 1위 등극…최연소 20대 총리 나오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프랑스 총선, 극우 33% 1위 등극…최연소 20대 총리 나오나
마린 르펜 RN 의원이 30일(현지시간) 총선 1차 투표의 출구조사 결과 압승할 것으로 예상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조기 총선 1차 투표에서 극우정당인 국민연합(RN)이 33.1%의 득표율로 압승을 거뒀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내무부는 선거 다음 날인 1일 오전 이같은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내무부 발표에 따르면 좌파 연합체 신민중전선(NFP)은 28%를 득표해 2위를 기록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 여당 르네상스를 비롯한 범여권(앙상블)은 20%를 득표해 3위로 참패했다. 공화당은 6.7%를 득표했다.

1차 투표 참여율은 66.7%였다. 이는 지난 2022년 총선에서의 1차 투표율 47.5%를 훌쩍 뛰어넘었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당선을 확정 지은 후보들은 총 76명이다. 정당별로는 RN 39명, NFP 32명, 앙상블 2명 등이다.

총선 1차 투표에서 당선되려면 지역구 등록 유권자의 25% 이상, 당일 총투표수의 50% 이상을 얻어야 한다.


이같은 투표 결과로 프랑스에서 20대 총리 탄생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올해 29살인 RN의 당 대표 조르당 바르델라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정치적 도박'으로 불리는 이번 총선을 통해 예상보다 일찍 총리직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프랑스에서는 관례적으로 대통령이 다수당이나 다수 연정의 지지를 받는 인물을 총리로 임명한다.

바르델라가 총리에 임명될 경우 프랑스 역사상 최연소 총리가 된다. 현 총리인 가브리엘 아탈(35)이 34세에 총리가 되면서 만든 최연소 기록을 또 깨게 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