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PGA 다우챔피언십 첫날… 노예림·김아림 공동 6위, 이소미·유해란 공동 9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PGA 다우챔피언십 첫날… 노예림·김아림 공동 6위, 이소미·유해란 공동 9위
LPGA 투어 다우 챔피언십에 출전한 대방건설 골프단 노예림(왼쪽), 이소미(오른쪽) 프로. [대방건설 제공]

2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 625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다우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 첫날, 대방건설 골프단 노예림·김아림 조와 이소미·유해란 조가 각각 공동 6위, 공동 9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노예림·김아림 조는 4언더파 66타를 기록하고 이소미·유해란 조는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LPGA 투어 유일의 팀 대회인 다우 챔피언십은 선수 2명이 팀을 이뤄 트로피를 다툰다. 1·3라운드는 공 하나로 같은 팀 선수 2명이 번갈아 샷을 하는 포섬 방식으로 열리고 2·4라운드는 두 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매 홀 더 좋은 점수를 그 팀의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이다.


2019년 창설된 이 대회는 2020년에 코로나19로 열리지 않아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또 첫해부터 꾸준히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6,277야드)에서 치러진다.
우승자에게 각각 LPGA 투어 2년 카드가 보장되며, 우승상금 각각 36만6,082달러(팀 73만2,165달러)가 주어진다.정용석기자 kudlj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