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최측근 정성호 "한동훈의 `채상병특검법` 진일보한 것...받을만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여당 대표가 될 경우 '제삼자 추천 채상병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한 것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 의견이 갈리고 있다.

민주당 5선 중진인 정성호 의원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진정성이 있는지는 조금 의심스럽다"면서도 "여당 내 유력한 당권 주자가 이런 제안을 한 것은 굉장히 의미가 있고 진일보한 것으로 받아들여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 의원은 '지금 한 전 위원장을 칭찬한 것이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칭찬한 것"이라고 답했다.

정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의 수정안을 수용하더라도 7월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가 아닌, 이번 6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는 점을 단서로 달았다.

민주당 입장대로 6월 임시회에서 처리하되, 한 전 위원장의 '제삼자 추천' 등의 제안을 수용하면 된다는 게 정 의원의 설명이다.

사회자가 '여야 합의로 통과되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더라도 재의결 과정에 여야가 다시 합의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냐'는 취지로 질문하자 "그렇게 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당 지도부에선 정 의원의 주장과 달리 한 전 위원장의 제안에 반대 의견이 이어졌다. 박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제삼자 추천은) 특검을 누구로 할 것이냐를 두고 정쟁이 벌어지면서, 지연전략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당 법률위원장인 이용우 의원 역시 입장문에서 "추천권으로 시비를 거는 것은 특검을 방해하는 꼼수"라고 주장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최측근 정성호 "한동훈의 `채상병특검법` 진일보한 것...받을만해"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