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尹정부 2년 만에 국민 전쟁의 공포로 가슴 철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핵보다 강력한 평화의 우산 한반도에 드리워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6·25전쟁 74주년을 맞은 25일 "윤석열 정부 출범 2년 만에 국민은 이따금 전쟁의 공포로 가슴이 철렁하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에 총칼은 녹슨다지만, 남북의 분노는 날카롭기만 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여전히 서로를 향해 시퍼런 칼날을 들이밀고 있다"며 "남북을 가른 단절의 선 위를 혐오와 공포의 풍선이, 가시 돋친 말의 파편이 넘나든다"고 했다.

이어 "안타깝게도 6·25전쟁은 현재진행형"이라며 "한반도는 포연이 멈춘 평화의 땅이 아니다. 휴전도 아닌, 전쟁이 잠시 멈춘 정전 상태"라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불과 얼마 전까지 남북은 왕래하고 대화하며 평화를 꿈꿨다. 서로 손을 잡고 분단선을 넘나들었다"며 "정전에서 휴전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꿈을 키웠다"고 평가했다.


반면 "윤석열 정부 출범 2년 만에 상황은 달라졌다"며 "남북의 시선은 험악해진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분명한 것이 있다. 전쟁은 안 된다. 절대 안 된다"며 "남북 모두의 경험과 어른들이 전해준 이야기로 체득한 집단적 공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극을 딛고 희망을 노래해야 한다. 분노를 걷고 서로를 향해 화해의 손짓을 해야 한다"며 "핵보다 강력한 평화의 우산을 한반도에 드리우는 유일한 길"이라고 규정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조국 "尹정부 2년 만에 국민 전쟁의 공포로 가슴 철렁"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