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모비스 "3년간 전체 특허출원 8000여건…미래차 기술이 40%"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모비스가 최근 3년간 출원한 특허건 중 40%가량이 전동화 등의 미래차 핵심 기술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성보고서 2024'를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속가능성보고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지난 2021년부터 작년까지 3년간 전동화와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핵심 기술 분야에서 국내외 약 3000건의 신규 특허를 출원했다. 이는 최근 3년간 전체 신규 특허 출원 건수(8001건) 중 약 40% 가까운 비중을 차지한다.

미래 기술 중에서도 전동화 분야가 눈에 띈다. 미래차 기술 특허 출원 3000여건 중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 분야만 950여건으로 30%가 넘는다. 지난 2022년 친환경차 분야 특허 출원 건수는 210건이었는데 작년에는 448건으로 배 이상 늘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3년간 전기차용 배터리 온도 조절 시스템, 저전압·고전압 배터리 통합 관리 시스템과 통신 방법 등에 관한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작년 연구개발에만 1조6000여억원을 투입했다. 작년말에는 경기도 의왕에 전동화 종합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차세대 전동화 기술 개발의 핵심 기지로 활용하고 있다.


이 외에 올 상반기에는 폭스바겐에 배터리 시스템(BSA) 공급을 위해 스페인에 신공장을 짓고 있으며, 국내 울산에도 전기차 전용 모듈 공장을 신규로 구축하고 있다. 북미와 인도네시아에 구축 중인 전동화 부품 생산 거점은 올 하반기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지속가능성보고서에서 ESG 경영 관련 구체적인 실천 의지를 강조했다. 현대모비스는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 사용 관리, 제품의 순환성, 공급망 지속가능성 관리, 제품 안전·품질확보, 기업 문화 등의 8대 ESG 중요 주제를 선정하고, 분야별 관리 현황을 보고서에 상세하게 수록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모비스 "3년간 전체 특허출원 8000여건…미래차 기술이 40%"
현대모비스 마북연구소 기술홍보관. 현대모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