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 지원 `마린이노베이션`, 혁신기술로 美진출 모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소셜벤처 마린이노베이션이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바탕으로 미국 진출을 모색한다.

SK이노베이션은 자사가 지원하는 소셜벤처 마린이노베이션이 미국 최대 규모 투자 유치 행사인 '2024 셀렉트USA 인베스트먼트 서밋'에 한국경제사절단으로 참석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해외기업의 대미 투자와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상무부에서 개최하는 행사다. 이 자리에서 마린이노베이션은 미 연방과 주 정부 관계자, 투자자, 파트너 기업들과 정보를 교류하고 미국 진출 가능성을 모색한다.

마린이노베이션은 해조류를 통한 탄소배출량 저감과 식량위기 해결을 목표로 하는 소셜벤처다. 해조류를 활용한 각종 식품을 판매하고 먹을 수 없는 해조류의 섬유 부분을 가공해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 식품 포장용기 등에 사용하고 있다. 마린이노베이션이 생산한 식품용기는 화학코팅을 하지 않아 56일만에 완전 생분해 된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2년 독일의 국제공인인증기관인 '딘 써트코'로부터 생분해 인증을 받았다. 또 사용한 해조류 식품용기는 전부 회수해 과일 포장용기와 부품 포장박스로 만들고 있다. 사용한 해조류 접시는 깨끗이 세척 후 미술도구로도 사용되는데 학교나 장애인 단체에 무료로 공급해 한 번 더 사용 후 수거해 퇴비로 사용한다.


SK이노베이션은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소셜벤처를 선정해 투자하고 재능 기부의 형태로 기업 자문과 전문 역량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마린이노베이션에는 2019년부터 6년째 연구개발과 판매처 확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차완영 마린이노베이션 대표는 "한국 대표로 국제적인 투자 행사에 참석하게 돼 뜻깊다"며 "이번 행사뿐 아니라 세계은행과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해조류 사업화 등도 성공적으로 이뤄내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 지원 `마린이노베이션`, 혁신기술로 美진출 모색
차완영(왼쪽에서 세번째) 마린이노베이션 대표가 '셀렉트USA 인베스트먼트 서밋 2024'에서 워싱턴 주정부 관계자들과 사업 현지화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