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댕댕이와 함께 숲속에서 즐거운 추억을"…반려견 전용 산림휴양시설 첫 개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림청, 국립김천숲속야영장 문 열어
최대 30마리 수용..야영데크, 반려견운동장.
산림청은 25일 경북 김천시 대덕면 조룡리에 위치한 국립 최초 반려견 전용 산림휴양시설인 '국립김천숲속야영장' 개장식을 갖고 다음달 15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김천숲속야영장은 지난 2018년 개장한 국립화천숲속야영장의 경우 전체 공간 중 야영데크 일부(4개동)만 반려견 전용으로 운영하고 있는것과 달리 전체 공간이 반려견을 위해 조성됐다. 안내센터, 임산물판매장, 야영데크(15면), 반려견 운동장(2면) 등으로 조성된 김천숲속야영장은 야영데크 1면 당 최대 4명, 반려견 2마리까지 동반 가능하다. 최대 30마리까지 반려견을 수용할 수 있다.

예약은 오는 27일 오전 10시부터 휴양림 예약시스템 '숲나들e'를 통해 선착순으로 가능하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반려동물 돌봄인구 증가에 발맞춰 온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동물친화적 산림복지시설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댕댕이와 함께 숲속에서 즐거운 추억을"…반려견 전용 산림휴양시설 첫 개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