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센강에 똥 싸자"…파리올림픽 앞둔 시민들, 좌절·분노의 캠페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센강 세균 기준치 초과 드러나면서 수질 논란
강 수질에 2조원 쓰며, 사회문제엔 모르쇠 논란
마크롱·파리시장 조롱하면서 십자포화
"그들은 우릴 똥 속에 빠뜨렸고, 이젠 그들 차례"
"센강에 똥 싸자"…파리올림픽 앞둔 시민들, 좌절·분노의 캠페인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철인 3종 경기 테스트 이벤트가 진행 중인 프랑스 파리 센강. [연합뉴스]

파리올림픽을 한달 앞둔 가운데 프랑스 파리에서 '센강에 똥을 싸자'는 위협적인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다고 영국 스카이뉴스, 미국 CBS 방송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리를 관통하는 센강에선 이번 올림픽의 철인 3종 수영과 수영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 워터 스위밍이 치러진다.

하지만 대장균 등 세균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수질이 스포츠 행사에 적합하지 않다는 논란이 계속됐다.

이런 가운데 '#JeChieDansLaSeineLe23Juin'라는 해시태그를 단 사이트까지 등장해 센강 문제가 더욱 부각됐다.

프랑스어로 된 이 해시태그는 '6월 23일 센강에서 똥을 싼다'는 의미로, 파리시민에게 센강을 오염시키자고 선동하는 내용이다.

사이트는 센강이 깨끗하다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 센강에서 직접 수영을 하겠다고 선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을 조롱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그들은 우리를 똥 속으로 빠뜨렸고, 이제 그들이 우리의 똥 속으로 빠질 차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민이 파리 중심부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입력하면 언제 배변해야 23일 정오에 오물이 중심부로 도달하게 될지 알려주는 계산식도 제공했다.

23일을 목표일로 정한 것은 이날이 이달고 시장이 수영하겠다고 약속한 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달고 시장은 높아진 강 수위 때문에 23일 수영을 취소했고, 올림픽 개막 전까지 약속을 지키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 사이트를 개설한 익명의 프로그래머는 현지 언론 액튜파리(actuParis)를 통해 시민들이 왜 센강 문제에 화를 내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문제는 지금까지 투자된 모든 자원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모든 사회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버려진 느낌을 받는다. 우리는 그들의 우선순위가 어디에 있었는지 안다"고 말했다.

그의 지적은 수영할 수 있을 만큼 깨끗한 강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막대한 자금을 투입한 것을 문제삼은 것이다.

센강 수질 정화 사업에는 현재까지 최소 14억유로(약 2조815억원)가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수질은 여전히 수영하기엔 적합하지 않은 상태다.

파리시가 이달 1∼9일 센강 수질을 분석한 결과 대장균이 유럽의 수영 지침과 국제3종경기연맹의 기준(100mL당 1천개)을 초과했다.

사이트 개설자는 애초 자신의 목표는 아이러니한 해시태그를 통해 농담하는 것이었다면서도 "사람들이 정말 센강에 똥을 싸거나 전투적인 행동을 할까? 그 어떤 것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센강에 똥 싸자"…파리올림픽 앞둔 시민들, 좌절·분노의 캠페인
'6월 23일 센강에서 똥을 싼다' 사이트. ['#JeChieDansLaSeineLe23Juin' 사이트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