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물산, 부산 광안3 재개발 수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사비 5112억원 규모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부산 수영구 광안3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조합은 전날 개최한 총회에서 삼성물산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이는 부산 수영구 광안동 일대에 지하4층~지상35층 아파트 7개동 1085가구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약 5112억원 규모다.

지하철 2호선 광안역과 2·3호선 수영역 더블 역세권 입지로 교통이 매우 편리하며 도보 3분 거리에 호암초, 동아중, 수영중 등이 있다. 차량으로 10분 거리에는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코스트코 등 생활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 단지 뒤로는 황령산과 금련산이 있고 도보 15분 거리에 광안리 해수욕장이 있다.

삼성물산은 수영구 최초의 래미안이자 수영구를 대표하는 최고의 주거단지를 선사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광안3재개발의 새로운 콘셉트로 '래미안 수영 더 퍼스트 (THE FIRST)'를 제안했다.

글로벌 건축 디자인 그룹 저디(JERDE)와 협업해 외관에는 폭포 물결을 형상화 한 버티컬 디자인, 상부는 범선의 돛을 모티브로 한 옥탑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 파노라마 뷰로 광안리 바다를 즐길 수 있는 스카이 라운지를 마련할 계획이다.

단지 중앙에는 입주민 휴게 공간으로 사직야구장 면적에 달하는 약 1만388㎡(4200평) 규모의 녹지 광장을 제안했다. 또한 내부에는 녹음으로 둘러싸인 연못과 1.4㎞ 길이의 산책로 등 단지 안에서 다양한 조경공간을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명석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부사장)은 "'수영구 최초의 래미안'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주거문화를 선도할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명품 아파트로 보답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삼성물산, 부산 광안3 재개발 수주
부산 수영구 광안3구역 재개발(래미안 수영 더 퍼스트) 아파트 투시도. <삼성물산 건설부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