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씨] 월요일 출근길에 비…더위 잠시 주춤, 황사비 가능성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씨] 월요일 출근길에 비…더위 잠시 주춤, 황사비 가능성도
비가 내린 22일 오전 서울 명동거리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월요일인 24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강원 동해안 제외)에 비가 내리다가 차차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비는 수도권과 충청권은 아침에 멎겠고, 강원도는 낮에, 남부 지방은 오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비가 올 전망이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서부·서해5도 10∼40㎜, 서울·인천·경기(남서부 제외)·강원 내륙·산지 5∼30㎜, 전북 북부·대구·경북 5∼20㎜, 제주도 5∼10㎜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4∼31도로 예보됐다. 전날과 비슷하고 평년보다는 약간 높은 수준이다.

경상권을 중심으로 기온이 30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겠고, 습도가 높아 최고 체감온도는 31도 안팎으로 올라 더울 것으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수도권·강원권·충청권은 오전에, 호남권은 오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

고비사막과 내몽골 고원 부근에서 발원한 황사가 23일 밤부터 우리나라 상공을 통과해 비 내리는 지역에선 비에 황사가 섞여 내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앞으로 발표되는 황사를 포함한 미세먼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최신의 기상정보와 미세먼지 예보를 참고할 것을 권했다.

동해 먼바다에는 차차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3.0m, 서해 1.0∼2.0m, 남해 0.5∼2.5m로 예측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