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터뷰] 정연욱 “민주당 ‘이재명 아버지’ 발언…염량세태의 끝판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연욱 국민의힘 의원, 디지털타임스와 22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서 단독 인터뷰
‘32년 베테랑 언론인’ 출신 정연욱, 이재명 민주당 대표 ‘언론 애완견’ 발언 직격
“이재명 대표 ‘사법리스크’ 터지면 조국 대표가 새 아버지 되나?”
[인터뷰] 정연욱 “민주당 ‘이재명 아버지’ 발언…염량세태의 끝판왕”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연욱 국민의힘 의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32년 차 베테랑 언론인' 출신의 정연욱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이재명은 민주당 아버지', '이재명 시대' 등 낯 뜨거운 '아부성 발언'이 나온 데 대해 "염량세태의 끝판왕"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연욱 의원은 22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디지털타임스와 단독 인터뷰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선 상상할 수 없는 발언인데, 이게 통용되는 것도 고질적인 문제라고 본다. (이번 총선)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후보를 뜯어고치면서까지 이재명 대표를 옹립하는 과정을 봤다. 이같은 현상은 민주당이 '1인 독주 체제'가 되지 않으면 버틸 수 없다는 반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현재 민주당이) 이런 류의 말도 안 되는 '아부성 발언'이 나온 데에는 그럴 수밖에 없는 구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현재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1인 독주 체제이지 않나"라며 "이처럼 정당이 한쪽으로 쏠리게 되는 건 결국 위험하다는 신호라고 본다"고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번 4·10 총선에서 뜨거운 '붐'을 일으켰던 조국혁신당의 정치 향배에 대해선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사법리스크'가 터지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새 아버지가 되나?"라면서 "조국혁신당이 장기적으로 야권의 '분열 씨앗'이 될 수도 있는 것"이라 직격했다.

정 의원은 "정당의 가치가 상대방을 없애야 한다는 식의 '복수혈전'으로 귀결된다는 부분에 근본적인 의문이 든다"며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걸고 나아가기보다는 사실상 '때려잡자'는 것 말고 없지 않나"라고 문제의식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조국혁신당은 비례대표 출신 의원밖에 없다. 사실상 병립형 비례대표제의 '부작용'이라고 본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조국혁신당이 총선 이후 현재까지도 일정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선 "범야권의 현재 위기 상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지향하는 바가 같은 듯하면서도 다른 측면이 분명히 있어 보인다. 두 정당이 색깔이 다르기 때문에 대중의 지지 성향도 뚜렷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추진한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방송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꾸짖었다. 최근 이 대표의 '언론 애완견' 발언이 큰 논란이 됐던 상황을 짚은 정 의원은 "언론중재법 관련해 징벌적 손해배상 관련 법안들을 야당이 밀어붙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실상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는 자율적 언론의 기능의 강화보다는, 전략적으로 언론의 입을 틀어막겠다는 의도가 담긴 '악법'(惡法)이라고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또 "정치와 언론과의 관계는 언제나 '긴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대선 직후 '허니문' 기간을 제외하곤 지금까지 어느 정권도 예외 없이 이러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사실상 불가피한 '정치적 숙명'"이라며 "이를 잘 대처해 나가야 하는 것이 정치권에 요구되는 능력"이라고 꼬집었다.
[인터뷰] 정연욱 “민주당 ‘이재명 아버지’ 발언…염량세태의 끝판왕”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정연욱 국민의힘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정 의원은 민주당이 여당과의 충분한 소통 없이 국회 주요 상임위원회를 모두 차지한 상황에 대해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야당이 지금처럼 무리하게 상임위원회 및 위원장직을 다 차지하고, 특히 법제사법위원(이하 법사위)와 국회운영위원회(이하 운영위)를 틀어쥐고 정부여당을 몰아붙이려고 하는 행위는 스스로 조급함을 드러내는 것"이라면서 "최근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심 재판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건 결국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추가 기소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이 가능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처럼 이 대표를 둘러싼 사법리스크가 폭발한 가능성이 커지다 보니 민주당의 입장에선 독단적인 국회 운영이 불가피한 상황이 아닌가 판단된다. 결국 거대 야당이 조급해졌다는 것의 반증"이라며 "이러한 방식(입법 문제)으로 언론을 압박한다고 해서, 그들은 절대로 길들여지지 않는다"고 거듭 비판했다.

부산 수영구를 지역구로 둔 정 의원은 22대 국회에서 '지역구 현안'을 우선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부산 수영구에서의 핵심 지역구 현안은 광안리해수욕장을 기반으로 한 '관광 인프라' 및 '일자리 창출'이라고 본다. 이 문제를 지역에 국한하지 않고, 전국적인 의제로 만들 계획"이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관광진흥법 관련 문제를 먼저 손봐야 될 것으로 보인다. 관광 자원 문제 해결을 위해 국가와 지자체 등과의 협력이 긴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안리 해변 전체를 '관광특구'로 지정하게 되면 지금보다 더욱 확장된, 전국적인 '핫 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이를 위해선 여러 특례 조치들이 보완해나가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관광특구'는 해운대, 서울 용산 등 전국적에 약 34곳 정도인데 광안리 해변도 이러한 관광특구의 자격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전문가들과 함께 '광안리 붐'을 일으키기 위한 공청회를 준비 중"이라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