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픈AI 나온 일리야 수츠케버, 새 AI회사 `SSI` 차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픈AI 나온 일리야 수츠케버, 새 AI회사 `SSI` 차려
일리야 수츠케버 X 캡처

지난해 오픈AI에서 샘 올트먼 CEO에 대한 기습 해고와 조기 복귀에 모두 핵심적 역할을 했던 일리야 수츠케버 전 수석과학자 겸 공동창립자가 새로운 AI스타트업을 차렸다. 그는 안전한 초지능(SSI, Safe Super-Intelligence) 구현을 목표로 내걸었다.

수츠케버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X(옛 트위터)를 통해 "새 회사를 시작하고 있다"며 'SSI Inc.'(이하 SSI)란 이름의 새로운 회사 계정을 소개했다. 그는 "SSI를 구축하는 것은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기술적 문제"라며 "안전한 초지능이라는 하나의 목표와 제품으로 세계 최초의 SSI 연구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SSI 창립에는 오픈AI 연구원이었던 다니엘 레비, 애플의 전 AI책임자이자 스타트업 투자자인 다니엘 그로스가 수츠케버와 함께 참여했다. 회사 웹사이트에는 캘리포니아주 팔로알토와 텔아비브에 사무소를 둔 미국 회사로 소개돼있다. 오픈AI 창립자그룹 일원이던 아모데이 남매가 창립한 앤스로픽에 이어 수츠케버의 SSI도 오픈AI의 주요 경쟁자로 올라설지 주목된다.

수츠케버는 "SSI는 우리의 임무이자 이름이며 전체 제품 로드맵이기도 하다"며 "우리 팀, 투자자, 사업 모델은 모두 SSI를 달성하기 위해 정렬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단일한 초점은 경영진이나 제품 주기로 인한 방해가 없으며, 우리 사업모델과 안전·보안과 기술 진보가 모두 단기적인 상업적 압력으로부터 분리돼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태생으로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컴퓨터 신경망 연구를 시작해 구글 연구소에서도 일했던 수츠케버는 2015년 올트먼 등과 함께 오픈AI를 설립하고 이사 겸 수석과학자 역할을 맡아 챗GPT 개발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AI 개발 속도와 안전성 문제 등을 두고 올트먼과 이견을 보이면서 지난해 11월 오픈AI 이사회가 올트먼을 CEO에서 해임하는 데 앞장섰다. 이후 닷새 만에 올트먼이 CEO로 복귀한 뒤 이사회에서 물러났으며, 지난달 14일에는 X를 통해 오픈AI를 떠난다고 알렸다. 당시 그는 "오픈AI가 올트먼 등의 리더십 아래 안전하고 유익한 AGI(범용AI)를 구축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AI 개발의 안전성을 재차 강조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