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신사진 속 이슈人] `52도 폭염` 속 메카 성지순례, 온열질환으로 최소 550명 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신사진 속 이슈人] `52도 폭염` 속 메카 성지순례, 온열질환으로 최소 550명 사망
5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메카 성지순례에 모인 이들이 양산을 쓰고 있습니다. AP 연합뉴스

이슬람 최고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찾는 정기 성지순례(하지) 기간에 최소 55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낮에 무려 52도까지 오르는 폭염이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복수의 아랍 외교관을 인용해 지난 14일 하지가 시작된 이후 이집트인 최소 323명, 요르단인 최소 60명을 포함해 최소 550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메카 인근 알무아셈에 위치한 병원의 영안실 현황을 집계한 결과입니다.

숨진 순례객들의 사인은 대부분 온열 질환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외교관은 AFP에 이집트인 사망자들은 군중 밀집에 따라 눌려서 죽은 한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무더위 때문에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AFP는 각국에서 보고된 하지 기간 사망자를 자체 집계한 결과 577명이라고 전했습니다.

요르단 외무부 영사국장인 수피안 쿠다흐는 "사망자의 시신 매장 또는 운구 문제를 사우디 당국과 협조해 가능한 빨리 처리할 예정"이라며 "실종자 수색 관련 후속 조처도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숨지는 사람들이 많은 것은 '메카 대사원'이라는 명칭으로 잘 알려진 마스지드 알하람의 중앙에 놓인 직육면체 구조물 '카바' 주위를 7바퀴 돌며 기도하는 타와프 의식 등이 대부분 그늘이 없는 야외에서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입니다.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으로,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집니다.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한 일생에 반드시 한 번은 이슬람 발상지인 메카와 메디나를 찾아야 합니다. 올해 하지는 19일까지 최대 엿새간 이어집니다.

그런데 올해 하지는 여름과 겹친 데다 기후 변화에 따른 극단적인 기후 현상이 더해지면서 폭염이 더욱 기승을 부리는 상황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메카 대사원 마스지드 알하람의 기온은 섭씨 51.8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발표된 사우디의 한 연구에 따르면 성지순례 지역의 온도가 10년마다 섭씨 0.4도씩 상승하고 있습니다. 기후 변화의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죠.

메카 현지에서는 폭염을 피하기 위해 순례객들이 물을 머리에 들이붓거나 자원봉사자들이 시원한 음료와 초콜릿을 나눠주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AFP는 보도했습니다. 일부 순례객들은 길가에서 움직임이 없는 사람 신체를 목격했고, 때론 어쩔 줄 몰라 하는 구급대원들의 모습도 봤다고 전했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온열 질환을 앓는 순례객 2000명 이상을 치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16일 이후 그 집계치를 업데이트하지 않았으며, 사망자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AFP는 전했습니다.

사우디 당국은 지금까지 약 180만명의 순례자가 성지를 찾았고, 그중 160만명이 해외 입국자라고 밝혔습니다. 향후 추가로 들어오는 이들까지 총 200만명 이상이 성지를 방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작년 순례객은 180만여명이었고,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19년에는 240만여명이었습니다.

올해 하지에는 8개월째 전쟁을 치르고 있는 팔레스타인 사람들도 순례객에 포함됐습니다. AP통신은 팔레스타인의 요르단강 서안에서 약 4200명이 이번에 사우디를 찾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대다수는 가자지구 이집트 쪽 국경인 라파 검문소가 폐쇄되기 전에 이미 가자지구를 탈출한 사람들입니다.

한편 하지에선 한정된 장소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간혹 대규모 압사 참사가 벌어지기도 합니다. 2015년 9월 하지 때는 메카 인근 미나 지역에서 순례객들이 밀려 넘어지며 2000명 넘게 압사하는 참사가 벌어졌지요. 1990년 7월엔 하지에 이어지는 '이드 알아드하'(희생제) 때 메카로 가는 보행용 터널에서 1400여명이 압사했습니다.박영서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