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박찬대, `법사위·운영위 1년씩` 여 제안에 "대통령 거부권 1년간 안하면 검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박찬대, `법사위·운영위 1년씩` 여 제안에 "대통령 거부권 1년간 안하면 검토"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회법을 설명하며 여당의 상임위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내놓은 원(院) 구성 협상안과 관련, "협상안을 내놓으라고 했더니 협잡하자고 하면 되겠나"라며 거부의 뜻을 밝혔다.

앞서 추 원내대표는 22대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1년씩 순차적으로 맡는 안을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원 구성을 불법으로 했다며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더니, 이제 1년씩 (법사·운영위를) 나눠서 하자는 것이 말이 되나"라며 "진정성을 찾아볼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총선 민심은 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야당 중심으로 잘 제어해 국정을 정상화하라는 것이며, 이를 위해 법사위와 운영위는 필수"라며 "애초부터 거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추 원내대표의 제안을 검토하려면 조건이 필요하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향후 1년간 국회를 통과한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사용하지 말고 즉시 공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국회운영에 적극 협조하고, 서로 협의하되 의견이 모이지 않는 사안은 민주주의 원리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및 행정부의 부당한 입법권 침해에는 여당도 항의하고 맞서야 한다. (여당이 이를 수용한다면) 추 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도 긍정적 검토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