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민, 예비신랑과 싸우고 훌쩍 떠났다…지지자들 위로·응원 쏟아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민, 예비신랑과 싸우고 훌쩍 떠났다…지지자들 위로·응원 쏟아져
조민.<조민 유튜브 캡처>

올 하반기 결혼을 앞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딸 조민씨가 18일 유튜브 채널에 '예비신랑과 싸우고 훌쩍 떠난 남원 여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지지자들로부터 위로와 응원을 받았다.

조 씨는 "최근 번아웃도 오고 예비 신랑과 싸워서 심적으로 지쳐 있었다"라며 "지인 1명과 같이 계획 없이 전북 남원으로 여행을 가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예비 신랑과 무슨 일로 싸웠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조씨는 지인과 함께 남원에 도착해 추어탕을 먹는 등 시간을 보낸 뒤 민박에서 하룻밤을 지냈다. 조씨는 그러면서 아무런 계획 없이 온 여행이기 때문에 일찍 집에 가게 됐다고 했다.


조씨는 영상 말미에 예비 신랑과 화해했다고 밝히며 "앞으로는 계획 없이 여행을 가는 것도 좋은 것 같다"라고 했다. 누리꾼들은 "왜(혹은 어떻게) 싸웠는가를 따져서 그 문제를 해결했나"라며 "싸우고 살 수는 있습니다만, 매번 같은 주제로 싸워서는 안된다", "그러면서 정들어 가는 것", "신랑은 우리 조민야 많이 사랑해주시고 행복하세요"라는 등의 댓글로 응원했다. 누리꾼들의 응원 댓글은 700여개가 넘은 상태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조민씨의 결혼식 날짜가 알려지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조 대표는 지난 18일 오전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 생방송에 출연해 진행자가 조민씨의 결혼을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네자 "날짜를 알리지 않았으면 한다. 이상한 사람들이 이상한 행동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