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증 부정`에도 도요타 회장 재선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 최대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자동차의 도요다 아키오 회장이 품질 인증 부정 사태에도 불구하고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이번 사태에 도요다 회장에게 책임이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만큼 시장의 신뢰도 회복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요타는 도요타시에 있는 도요타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도요다 회장과 사토 고지 도요타 사장 등 10명의 이사 재임안건이 통과됐다고 18일 밝혔다.

현지방송 NHK 등에 따르면 세게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는 도요다 회장 재임안에 대해 "인증 부정의 최종적인 책임이 있다"며 주주들의 반대를 권했다.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연금(캘퍼스), 뉴욕주 공동퇴직연기금 등 일부 기관투자자는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으나 연임 안건은 가결됐다.

이날 주총에서는 인증 부정 사태에 대한 경영진의 설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사토 사장은 이에 대해 "고객과 주주에게 걱정과 폐를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현장에서 재발 방지를 위해 확실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요타는 코롤라 필더, 코롤라 악시오, 야리스 크로스 등 최근 생산을 중단한 3개 차종과 과거에 만든 4개 차종 등 총 7개 차종에서 부정행위가 적발됐다. 이들 3개 차종은 내달 말까지 생산 중단된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인증 부정`에도 도요타 회장 재선임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회장이 3일 도쿄에서 열린 도요타 품질 인증 부정 취득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