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백종원 측 "월 3000만원 약속한 적 없어"…점주들에 반박, 무슨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백종원 측 "월 3000만원 약속한 적 없어"…점주들에 반박, 무슨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종원 대표가 이끄는 더본코리아가 가맹사업 브랜드 중 하나인 '연돈볼카츠' 점주들이 최소한의 수익을 보장하며 단체행동에 나선 것과 관련해 반박했다.

더본코리아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일부 가맹점주들이 당사가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허위·과장으로 매출과 수익률을 약속했다는 등의 주장을 개진한 것을 인용한 보도가 있었다"며 "그러나 이런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더본코리아는 "연돈볼카츠 가맹점의 모집 과정에서 허위나 과장된 매출, 수익률 등을 약속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가맹계약 등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전국 매장의 평균 매출, 원가 비중, 손익 등의 정보를 객관적인 자료에 기초해 투명하게 제공했다는 게 더본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연돈볼카츠는 2022년 월 기준 1700만원 수준의 예상매출산정서를 가맹점에 제공했다. 연돈볼카츠 가맹점들의 월평균 매출은 동종 테이크아웃 브랜드의 월 평균 매출과 비교해 낮지 않은 수준이라는 주장이다.


더본코리아는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물품 대금 인하 등을 진행했다"며 "물품 대금 인하나 가격 인상을 일방적으로 거부했다는 일부 가맹점주들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연돈볼카츠 가맹점 수의 감소는 대외적인 요건 악화와 다른 브랜드로의 전환 등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가맹점주들과 항상 성실하게 협의를 진행해 왔고 분쟁조정위원회 조정(안)을 거부한 것은 일부 가맹점주들이었다"며 "본 건과 관련된 일부 가맹점주들의 공정위 신고와 잘못된 언론 보도 등에 대해서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성실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본사가 월 3000만원 이상의 예상 매출을 제시하며 가맹점주들을 끌어모았으나 실제 매출은 예상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점주들이 필수물품 가격 인하나 판매 가격 인상 등의 대책과 함께 책임 있는 브랜드 관리를 요구했지만 본사가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도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