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경호 "언론=애완견? 이재명 판단력 잃고 극언…친명 충성의무도 정도껏"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경호 "언론=애완견? 이재명 판단력 잃고 극언…친명 충성의무도 정도껏"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경기도-쌍방울 800만달러 대북송금 공모 혐의로 사법리스크가 가중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언론이 검찰 애완견' 발언에 "제1당 대표 입에 담아선 안 될 극언"이라며 "진실이 드러날까 두려워 감정이 격해지면서 정상적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고 저격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으로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받아 열심히 왜곡·조작하고 있다'는 이재명 대표,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에게 9년6개월을 선고한 법원을 향해 '희대의 조작 사건'이라는 이 대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대장동·선거법 위반·위증교사 문제로 이미 3개 재판을 받는 와중에 제3자 뇌물 혐의까지 기소돼 대북송금 재판까지 추가됐다"며 "이를 옹호하기 위해 민주당 친명(親이재명)계 의원과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장이 위원장을 가져간) 법제사법위원회가 나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이 정상적 국회의 모습이고, 정상적 공당(公黨)이라고 부를 수 있겠나"라고 개탄하면서 "이재명 지지자는 판사 탄핵 운동을 벌이고 친명계 의원은 이재명 옹호에 나서고 민주당 법사위는 사법부를 무력화한다. 이 모습이 민주당이 장악한 대한민국 국회의 현 주소"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친명 정치인들은 '기레기', '검찰이 이 대표를 일부러 기소했다'는 발언과 '이화영 1심' 재판부 비난을 이어왔다. 추 원내대표는 "이재명으로 시작해 이재명으로 끝나는 민주당의 실체"라며 "반민주적 사고에 매몰되지 말고, 언론을 윽박지르지 말고 정상적인 모습으로 되돌아오라"고 했다.


또 "민주당이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언론중재법을 밀어붙이는 것만 봐도 언론에 대한 오래된 반감을 알 수 있다"고 짚었다. 민주당 독식 중인 제22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대치에 관해서도 추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지침대로 움직이는 민주당을 상대로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1대 1 토론을 제안한 지 사흘이 경과한 가운데 그는 "떳떳하다면 토론을 회피할 이유가 없다. 당장이라도 토론 제의에 응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선 "일방적으로 국회를 운영하려는 민주당의 요구를 단호하게 거부하라"고 말했다.

친명계 의원들을 향해선 "충성 의무도 정도껏 해야지 친명 이전에 한명의 국회의원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상기시키는 한편 민주당의 초강경 태세에 대해선 "국회 장악과 사법부 공세로 지지율만 붙들면서 재판을 늦출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