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국민의힘 용산법만 따르겠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민의힘은 헌법도 국회법도 무시하면서 오로지 용산법만 따르겠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집권 여당이 우리 국민들의 손으로 뽑은 대한민국 국회를 부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지도부가 정부 부처에 국회 업무보고를 거부하라는 지침을 내려보냈다는 얘기가 있다"며 "여당 의원총회에 기재부 차관이 참석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뿐만 아니라 급조한 국민의힘의 자체 특위에도 7개 부처 차관이 줄줄이 배석했다고 한다"며 "학교도 안 가는 학생이 따로 선생님 불러서 자기 집에서 공부하자 우기는 격인데 말이 되는 얘기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명색이 집권여당인데 총선 민심을 거부하는 것도 모자라 독선과 불통을 더 강화하고 있다"며 "국회는 국민이 뽑은 대표다. 용산이 아니라 국민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총선이 끝난 지 벌써 두 달이 넘었고 민생 현안은 산적해 있다"며 "우리 국민들께서는 일하는 국회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 속히 국회의 자리로 되돌아와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바란다"며 "관행 주장하지 말고 법과 상식을 따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재생에너지 문제는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대한 전력 공급 방안 등 정부의 신속한 제도적 법적 조치가 필수적"이라고 제언했다.

이어 "정권의 세계적 흐름에 역행하는 원전만 고집하지 말고 국가 산단을 재생에너지 기반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데 적극 나서야 한다"며 "전 세계가 재생에너지 중심 사회로 변해가고 있는데 우리만 버틴다고 버텨지는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것도 일종의 에너지 쇄국 정책으로 나라의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국민의힘 용산법만 따르겠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