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건희 여사, 우즈벡 영부인과 전통춤 관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여사, 우즈벡 영부인과 전통춤 관람
김건희 여사와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배우자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14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대통령궁 대통령궁 '히바'동(문화행사장)에서 배우자 문화 프로그램에 참가한 어린이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는 14일(현지시간)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함께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열린 전통 문화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에서 6년 넘게 거주한 미르지요예바 여사의 차녀, 샤흐노자 미르지요예바 사회보장청 제1부청장도 동석했다.

김 여사는 우즈베키스탄 장인이 만든 도자기, 목공품, 자수 등의 전통 공예품과 전통춤 공연을 관람하고, 우즈베키스탄 전통 자수인 '수잔늬'가 새겨진 의상을 입어보기도 했다.


김 여사는 미르지요예바 여사에게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간에는 문화, 기질 등 유사성이 많다고 들었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동반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윤 대통령 부부의 방문을 현지 언론이 연일 보도하고 있다"며 "이는 우즈베키스탄 국민들이 윤 대통령 부부의 방문을 오래 기다려왔다는 방증"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 문화가 인기가 높아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크다. 저도 한국 문화와 한국 제품에 관심이 많다"며 김 여사가 평소 동물 보호에 목소리를 내 온 것에 공감하고 유기견 등 동물 보호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