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뇌사좀비" "사기꾼"...대선 앞둔 美도 "별다르지 않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78세 생일에 독설 공방 불붙어
"트럼프는 사기꾼, 미래 위협" 공격에
"바이든은 뇌사상태 좀비같아" 맞불
"도널드, 생일 축하해. 당신은 사기꾼, 실패자, 협잡꾼, 그리고 우리의 민주주의, 경제, 권리, 미래에 대한 위협."

"(바이든 대통령이) 뇌사상태의 좀비처럼 돌아다닌다."

미국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치열하게 대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78번째 생일날에도 양측 선거캠프가 독설을 주고받았다.

AP, 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저녁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한 컨벤션센터에서 자신의 팬그룹 '클럽 47 USA'와 함께 생일파티를 열었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무대에 오르자 수천명의 팬이 '해피 버스데이' 노래를 불렀다. 팬들은 '마가'(MAGA·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문구가 적힌 빨간색 야구모자, 미국 국기 등으로 치장된 다층의 초대형 케이크를 선물했다. 열띤 환호 속에 한시간 동안 연설을 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상당 시간을 바이든 대통령 비난에 쏟았다.


그는 자신보다 3세 많은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해 연임하기에는 너무 노쇠하다면서 "우리나라는 무능한 사람들에 의해 파괴되고 있다", "모든 대통령은 적성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캠프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이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진을 게시하면서 그 아래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78가지 '업적' 목록을 기록했다. '업적'에는 여러 차례의 파산 사건, 극우적 문제 발언, 성 비위 혐의, 골프 부정행위, 의사당 폭동 조장, 최근 뉴욕에서 중범죄로 유죄평결을 받은 '입막음돈' 사건 등이 포함됐다. 바이든 캠프 제임스 싱어 대변인은 "도널드, 생일 축하해. 당신은 사기꾼, 실패자, 협잡꾼, 그리고 우리의 민주주의, 경제, 권리, 미래에 대한 위협"이라며 "당신의 79번째 생일을 위한 우리의 이른 선물:당신이 다시는 대통령이 되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비아냥댔다.

트럼프 캠프의 캐롤라인 레빗 대변인도 맞받아쳤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뇌사상태의 좀비처럼 돌아다닌다"고 독설을 쏟았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탈리아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행사에서 혼자 자리를 이탈하는 듯한 모습이 영상이 공개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나약하고 무능한 후보"라고 공격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뇌사좀비" "사기꾼"...대선 앞둔 美도 "별다르지 않네"
바이든 대통령의 X 게시물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