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푸바오, 잘 있지?"...中센터 "판다 학대 가짜뉴스 유포" 10여명 신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 판다보호 기관이 인터넷으로 자이언트 판다에 대한 루머와 가짜뉴스를 유포했다며 10여명을 경찰에 신고했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공식 웨이보(SNS)를 통해 "최근 며칠 동안 10여명이 우리 센터가 운영하는 두장옌 기지와 선수핑기지에서 판다들이 학대당하고 있다는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국내외 매체에 제보해 허위 정보를 확산시켰다"면서 관련해 10여명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센터 측은 "이들이 판다 사육, 관리, 과학연구 협력, 보존 활동과 관련해 유포한 유언비어로 센터의 이미지가 훼손됐다"며 "일부 유포자는 센터 내 판다 전문가들을 미행해 사진을 찍고 모욕하는가 하면 전문가 얼굴 사진을 올려 사이버 폭력을 겪게 했다"고 주장했다. 함께 게시된 영상에는 젊은 여성 2명이 휴대전화를 들고 모욕적인 발언을 하며 전문가를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은 센터가 운영하는 판다 기지 출입이 금지됐다.

센터 측은 이들은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돌아온 판다 '메이샹'이 미국에서 정기적으로 피를 뽑히는 등 심한 학대를 당했다거나, 태국에 간 판다 '린후이'가 구타당해 숨졌다는 등 조작된 가짜 소식을 퍼트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응해 센터 측은 웨이보에 '루머에 반박한다'는 특별코너도 만들었다.

최근에는 '푸바오'도 중국에서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태규 수의사는 지난 12일 YTN 뉴스 인터뷰에서 푸바오 목 부위 털 빠짐 현상에 대해 "영상으로 봐서 한계가 있지만, 털이 빠졌다기보다는 털이 끊긴 것으로 보인다"며 "반복되는 정형행동을 하면서 특정 부위에 계속 마찰이 생기다 보니 털이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중국 측이 '미인점'이라고 부르는 푸바오의 정수리 눌린 자국에 대해선 "상처에 가까워 보였다"며 "정형행동의 결과로 피부 조직이 상한 것으로 보였는데 그것을 암컷이라서 '미인점이다' 이런 식으로 포장하는 것은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번 경찰 신고 대상에 푸바오 관련 의혹을 제기한 유포자가 포함됐는 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푸바오, 잘 있지?"...中센터 "판다 학대 가짜뉴스 유포" 10여명 신고
'푸바오'가 지난 12일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