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배고플 때 드세요" 용돈으로 산 과자 순찰차 옆에 둔 초등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이 편지와 함께 자신의 용돈으로 산 과자를 순찰차 옆에 놓고 간 사연이 알려졌다.

15일 경기북부경찰청 기동순찰1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5시 35분쯤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주차장에 차량을 세워두고 인근 지역 순찰을 마치고 돌아온 대원들이 순찰차 앞에서 멈춰 섰다. 순찰차 옆 바퀴 쪽에 비닐봉지가 놓여 있었기 때문이다.

다가가서 보니 봉지 안에는 형형색색의 과자와 함께 삐뚤빼뚤한 글씨로 "저는 4학년 학생이에요. 배고프시면 이거 드세요. 맛있을 거예요. 맛있게 드세요"라고 적힌 편지가 놓여있었다.

경찰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주변 가계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영상에는 한 학생이 큰 투명 봉지에 담긴 과자를 들고 종종걸음으로 걸어와 몇 분 동안 순찰차 옆 바닥에 무릎을 꿇고 편지를 쓰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순찰을 마치고 돌아온 경찰은 학생의 마음이 기특해 초등학교 하굣길 안전 근무를 서면서 수소문했다. 그 후 과자를 놓고 간 화도초등학교 4학년 차예성 군을 찾게 됐다.


경찰관이 꿈인 차군은 평소 순찰하는 경찰을 보며 감사함을 전하고 싶어 용돈으로 과자를 사서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북부경찰청 기동순찰대원들은 차군에게 좋은 추억을 남겨주고자 지난 5일 차군을 순찰 차량에 태워 무인점포 방범 순찰을 함께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더위 순찰 근무의 피로가 모두 사라지는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배고플 때 드세요" 용돈으로 산 과자 순찰차 옆에 둔 초등생
초등학생이 순찰차 옆에 두고 간 감사 편지와 과자.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