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가 먼저 꼬리쳤지"…밀양 피해자에 폭언한 경찰도 신상 털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가 먼저 꼬리쳤지"…밀양 피해자에 폭언한 경찰도 신상 털려
20여년 전 경남 밀양시에서 발생한 이른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사건'의 담당 경찰 A씨도 신상털이에 노출됐다. SBS 보도화면 캡처.

20여년 전 경남 밀양시에서 발생한 이른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담당 경찰 A씨가 신상털이에 노출됐다.

13일 유튜브에는 전 울산 남부경찰서 강력 1팀장 A씨의 신상을 공개하는 내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엔 A씨의 실명과 얼굴, 근황 등 개인정보가 담겼다.

A씨는 울산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을 거쳐 지능범죄수사대장을 끝으로 2016년 정년퇴직했다. 프로 킥복싱 단체를 설립하고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해왔지만, 최근 채널에 게시된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

당시 성폭행 사건을 담당한 경찰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여성변호사회 인권이사 서혜진 변호사에 따르면 경찰은 '신분을 보호해달라'는 피해자의 요청에도 언론에 사건 경위와 피해자의 신원을 노출했다.


대면 조사에도 여경 대신 남성 경찰관이 들어왔고, 심문을 맡은 경찰관은 "네가 먼저 꼬리친 것 아니냐", "네가 밀양 물을 다 흐려놓았다", "가해자들은 미래에 밀양을 이끌어 갈 사람" 등 폭언을 쏟아냈다. 다만 A씨가 폭언을 한 경찰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일어난 일로 고등학교 남학생 44명이 1년간 여중생 한명을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이를 촬영해 협박한 사건이다. 당시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일부를 기소했고 나머지는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기소된 10명도 이듬해 소년부로 송치됐지만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는 데 그쳤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