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TV 켜두고 폰으로 쇼핑… KT, 맞춤광고로 소비心 자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TV시청 콘텐츠가 구매로 연결
데이터 기반 '어드레서블' 강화
1인 가구를 중심으로 TV와 모바일을 동시에 활용해 콘텐츠를 소비하는 추세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KT는 자사 IPTV인 지니 TV와 모바일을 동시에 이용하는 가구 중 3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이용 빅데이터를 분석,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1인 가구일수록, 나이대가 높아질수록, 남성일수록 귀가 후 TV를 더 빨리 켰다. 특히 80%는 귀가 후 1시간 이내에 TV를 켰다. 1인 가구를 중심으로 좀 더 살펴보니 TV 시청 중 모바일을 활용해 영상·스트리밍 시청, 쇼핑, 게임, 음악감상 등의 구매와 소비로 이어지는 행동이 과반수 넘게 차지했다. 즉 TV 시청 중에 모바일도 동시에 이용하면서 TV로부터 받은 자극의 영향으로 다양한 정보를 모바일에서 탐색한다.

예를 들어 지난해 1월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축구경기 시청 이용 행태를 분석해보니 분석 대상자 중 30~40%가량이 지니 TV로 축구 경기를 시청하면서, 동시에 스마트폰으로 유튜브를 시청하거나 쿠팡으로 쇼핑했다. 특히 40대 미만의 젊은 세대는 지니 TV로 축구를 보면서 스마트폰으로는 네이버 중계 앱으로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고, 배달 앱을 이용하기도 했다.

KT는 TV 시청자가 주도적인 소비를 하는데 TV가 영감을 주는 만큼 '어드레서블 TV 광고'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철저히 익명화된 자체 광고 아이디 기반으로 IPTV 디지털 셋톱박스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와 해당 가구에서 생활하는 개인의 모바일 데이터를 결합해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KT의 어드레서블 TV는 기업들에서 효과가 확인됐다. 유명 수입 자동차 브랜드 A사는 자사 제품을 어드레서블 TV 광고로 집행한 결과 일반 광고 집행 시보다 온라인 디지털 쇼룸에 접속한 비율이 2.5배나 많았다. 오프라인 전시장에 문의 전화를 건 발신도 3.3배나 증가했다.

금융그룹 B사와 명품 TV 브랜드 C사도 어드레서블 TV의 효과를 경험했다. B사는 어드레서블 TV로 신상품을 노출하니 자사의 온라인 서비스 접속자가 1.8배 더 많았고, C사는 1.3배 더 많은 1만여 고객이 자사 브랜드의 최신 대형 TV로 교체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민선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 광고사업담당(상무)은 "이번 분석을 통해 TV로 정보를 얻고 모바일로 소비하는 이용 행태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TV가 여전히 가정 내 '퍼스트 스크린'으로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 950만 가구를 보유한 KT의 어드레서블 TV가 빅데이터 기반 측정과 디지털화를 이뤄냄으로써 지니 TV가 차세대 디지털 광고 솔루션으로서 진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어드레서블 TV를 활용한 광고 분야에서 더 많은 혁신을 끌어내겠다"고 덧붙였다.전혜인기자 hye@dt.co.kr



TV 켜두고 폰으로 쇼핑… KT, 맞춤광고로 소비心 자극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