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진공, 콜롬비아 청년창업사관학교 개소…중남미 창업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1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에 청년창업사관학교를 개소했다고 12일 밝혔다.

해외 청년창업사관학교 개소는 2022년 우간다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콜롬비아 청년창업사관학교 개소는 2021년 한국과 콜롬비아의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중소벤처기업부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방식으로 추진됐다.

중진공은 콜롬비아 청년창업사관학교를 통해 현지 창업 활성화와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출 지원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성장 단계 맞춤형 '투트랙'(Two-Track) 방식을 신규 도입해 운영한다.


소도시·지방 창업 초기 기업에는 국내 청년창업사관학교의 '패키지형 교육' 방식을 통해 창업부터 사업화까지 일괄 지원하고 보고타·메데인 등 대도시 기술 혁신형 기업에는 수출·투자유치·기술지원 등 분야별 전문가의 '특화 교육' 방식을 제공한다.
김일호 중진공 글로벌성장이사는 이날 마리오 호세 베세라 모로 칠레 중소기업 기술협력공사(SERCOTEC) 대표를 만나 청년 창업기업의 디지털화, 국내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중남미 시장 판로 확대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는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중진공, 콜롬비아 청년창업사관학교 개소…중남미 창업 지원
콜롬비아 청년창업사관학교 개소 중진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