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H `공공주택 공급촉진 회의`서 주택 공급 계획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내 5만가구 이상 착공 추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5만가구 이상을 착공한다고 밝혔다.

LH는 지난 10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서 이한준 사장 등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주택 공급 계획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최근의 주택시장 수급 불안 우려에 대응해 내년까지 LH의 주택 공급 계획과 현황을 점검하고, 공급 조기화 등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회의에서는 실제 주택 공급과 직결되는 선행 지표인 주택 착공 부문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LH는 올해 건설경기 회복과 주택 시장 안정을 위해 작년보다 4배 이상 많은 5만가구 이상 착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LH는 집중 관리를 통해 계획한 물량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연말에 착공이 집중되는 관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내년 물량에 대한 설계·발주도 연내 착수해 상반기 착공 비중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사업지구를 중심으로 선행 공정을 앞당기고, 단지·주택 분야 인허가를 동시에 추진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착공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로 했다.


전세시장 안정을 위한 매입 임대 공급 현황과 활성화 방안도 논의됐다.LH는 전세난 등 도심 내 단기적인 시장 불안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수요가 많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수도권 매입확대전략 태스크포스팀(TFT)'을 신설하고, 지역본부 전담 조직과 인력을 확대해 올해와 내년 매입 임대를 집중 공급한다.
LH는 앞서 신설한 '공공주택 공급 촉진 추진단'을 중심으로 실적을 수시로 점검하고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주요 현장은 사장이 직접 방문해 진행 상황을 감독·관리할 예정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이 자리에서 "주택 수급 불안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것은 공공기관의 기본적인 책무"라며 "국민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주택 공급을 확대해달라"고 당부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LH `공공주택 공급촉진 회의`서 주택 공급 계획 논의
이한준 LH 사장이 10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서 개최된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