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거래소, HPSP·YG엔터 등 11개사 `코스닥 글로벌 기업` 신규 지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지수·ETF 구성종목으로 편입
거래소, HPSP·YG엔터 등 11개사 `코스닥 글로벌 기업` 신규 지정
[한국거래소 제공]

HPSP, 스튜디오드래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등 11개사가 올해 코스닥시장 글로벌 기업으로 신규 지정됐다. 이들 기업은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지수 및 상장지수펀드(ETF), 지수선물의 구성종목으로 편입된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HPSP를 비롯해 더블유씨피, 스튜디오드래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포스코엠텍, 심텍, 에코프로에이치엔, SOOP, 제이시스메디칼, 두산테스나, 컴투스 등 11개사가 코스닥 글로벌 기업에 신규 지정됐다.

코스닥시장 글로벌 기업은 코스닥 상장법인 중 재무실적, 기업지배구조 등이 우수한 기업으로, 코스닥 우량 기업들을 모아놓은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가 출범한 2022년 11월 이후 거래소가 연 1회 지정하고 있다.

매년 3월 말을 심사기준일로 시장평가, 경영성과 및 지배구조 등 지정기준 충족 여부를 심사해 글로벌 기업 지정ㆍ유지 여부를 결정하며 지정일은 6월 두 번째 목요일의 익영업일이다.

기존 코스닥 글로벌 기업이었던 천보, 하나마이크론, 고영, 유진테크, 인탑스, 티에스이, 테스, 에코마케팅, 매일유업 등 9개사는 지정 취소됐다.

올해 코스닥 글로벌 기업은 총 49개사로 지난해(47개사)보다 2곳 늘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엑스포, 해외 IR(투자설명회) 컨퍼런스,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포럼 참가 및 영문 공시서비스 등을 통해 코스닥 글로벌 기업의 밸류업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