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OCI, 군산에 이차전지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OCI가 이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생산에 필요한 특수소재(SiH4) 공장을 착공하며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OCI는 11일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서 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유신 OCI 사장, 스콧 브라운 넥세온 대표 등 사업 관계자를 비롯해 김종훈 전라북도 경제부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등 지역 관계자가 참석했다.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은 현재 반도체용 폴리실리콘과 인산 등을 생산 중인 OCI 군산공장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설립됐다. 2025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OCI는 지난해 7월 넥세온과 2025년부터 5년간 약 700억원 규모의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를 공급하는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초기 생산능력은 1000톤 규모이며, OCI는 향후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 성장에 따라 생산규모 확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OCI는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초고순도 삼염화실란(TCS)을 원재료로 사용해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또 생산한 특수소재를 파이프라인을 통해 넥세온에 공급함으로써 탄소 배출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넥세온은 이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관련 주요 특허를 170건 이상 보유하고 있는 실리콘음극재 선도 기업이다. 지난 3월 OCI 군산공장 인근 부지에 연산 1500톤 규모의 실리콘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넥세온이 생산하는 실리콘음극재는 실리콘 함량이 낮은 1세대 실리콘음극재의 단점을 보완한 2세대 실리콘음극재다. 기존 실리콘음극재가 지닌 실리콘 팽창 문제를 개선한 한편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배터리 용량과 충전 속도를 최대 50% 높이는 장점이 있다.


넥세온의 실리콘음극재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일본의 배터리 제조사인 파나소닉과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과 충전 시간 단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OCI는 이번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반도체와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반도체와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와 연구개발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OCI는 독자기술로 흑연 음극재를 코팅하는 필수 원재료인 고연화점 피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일본 화학기업 도쿠야마와 말레이시아에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반제품을 생산하는 합작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다.

김유신 OCI 사장은 "OCI와 넥세온은 이차전지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더 나아가 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열어가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반도체와 이차전지 소재 분야의 글로벌 핵심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업 역량을 집중하고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OCI, 군산에 이차전지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
OCI CI. OCI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