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흉기로 아내 살해한 후 옥상서 뛰어내린 40대…경찰 "상태 위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흉기로 아내 살해한 후 옥상서 뛰어내린 40대…경찰 "상태 위중"
경찰 [연합뉴스]

40대 남성이 흉기로 아내를 찌른 뒤 옥상에 올라 뛰어내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남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0분께 진주시 하대동 한 주택가에서 40대 A씨가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주거지 2층 옥상으로 올라가 뛰어내렸다.

흉기에 찔린 아내는 병원에서 치료 중 숨졌다. 중상을 입은 A씨는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아내와 말다툼하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상태도 매우 위중하다"며 "회복된다면 몸 상태를 보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