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0억대 횡령` 우리은행 직원 "가상화폐 등 손댔다 60억 날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공범 여부 등 수사 후 구속영장 신청 방침
`100억대 횡령` 우리은행 직원 "가상화폐 등 손댔다 60억 날려"
우리은행 사옥 [연합뉴스]

올초부터 최근까지 10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이 경찰 조사에서 "횡령 금액 대부분을 가상화폐에 투자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자신의 횡령 사실을 자수한 우리은행 직원 A씨(30대)는 전날 조사에서 자신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고 진술했다.

경남지역의 한 우리은행 지점에서 근무하는 A씨는 올해 초부터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려왔다. 그가 빼돌린 금액은 약 100억원 규모다.

우리은행은 여신감리부 모니터링을 통해 대출 과정에서의 이상 징후를 포착하고, A씨에게 소명을 요구했다. 이에 A씨는 10일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은 A씨가 횡령한 돈을 가상화폐와 해외 선물 등에 투자했으며, 투자 실패로 횡령액 중 60억원 가량의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당초 적은 금액으로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손실이 나자 점점 더 큰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횡령 과정에서 공범이 있었는지 등을 수사하는 한편 조만간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