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표 한 장에 69억원?…경매에 나온 `월가 채권왕` 희귀 우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표 한 장에 69억원?…경매에 나온 `월가 채권왕` 희귀 우표
로버트 시겔 옥션에 출품되는 그로스 소장 'Z-그릴'. [로버트 시겔 옥션 홈페이지 캡처]

미국 월가의 '채권왕' 빌 그로스의 희귀 우표 컬렉션이 경매에 나온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뉴욕의 로버트 시겔 옥션 갤러리는 오는 14∼15일 채권운용사 핌코의 공동창업자인 그로스가 출품한 우표 컬렉션을 경매에 부칠 예정이다.

그가 출품한 컬렉션 중 가장 주목되는 우표는 1868년에 발행된 1센트짜리 'Z-그릴' 우표다.

미국 '건국의 아버지' 중 한 명인 벤저민 프랭클린이 그려진 이 우표는 현재 2장만 남아 있다. 나머지 한 장은 뉴욕 공립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다.

이 우표의 예상 낙찰가는 400만∼500만 달러(약 55억∼69억원)다. 이번 경매에서 예상가대로 낙찰되면, 이는 지난해 미국 우표 경매에서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운 '인버티드 제니'(200만 달러)를 넘어서게 된다.

인버티드 제니는 미국에서 1918년에 발행된 24센트짜리 우표로, 제작 과정에서 우표 중앙의 비행기가 뒤집힌 모습으로 인쇄돼 우표 수집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그로스의 우표에 대한 관심은 어머니에게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어머니는 1930∼1940년대 그로스의 대학 교육비를 충당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우표를 샀다고 FT는 전했다.

하지만 그로스는 어머니의 우표 컬렉션을 팔려고 했을 때 헐값을 제안받았다. 이를 계기로 더 나은 투자가 될 수 있는 우표를 찾아 구입하는 데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그로스는 "나에게 수집의 의미는 무질서에서 질서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것은 내 성격상 매력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가 이번 경매에 내놓은 우표 컬렉션의 총 예상 낙찰가는 1500만∼2000만달러(약 207억∼276억 원)에 달한다.

최근 몇 년 동안 그로스는 5000만 달러 이상의 우표를 팔았다. 이어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국립 우편박물관에 1000만 달러를 기부, 그의 이름을 딴 갤러리가 박물관 내에 조성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우표 한 장에 69억원?…경매에 나온 `월가 채권왕` 희귀 우표
200만 달러에 낙찰된 인버티드 제니. [로버트 시겔 옥션 홈페이지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