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흉기 난동 제압한 대만 `오타쿠` 의인…"힘멜이라면 그렇게 했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흉기 난동 제압한 대만 `오타쿠` 의인…"힘멜이라면 그렇게 했을 것"
쉬뤼시엔 씨가 지난 4일 타이중시 정부에서 상을 받고 있다. [타이중시 정부]

"용사 힘멜이라면 그렇게 했을 테니까."

대만의 한 남성이 지하철 칼부림 사건 범인을 제압한 뒤 일본의 유명 만화 속 대사를 읊어 화제다.

6일(현지시각)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헬스 트레이너로 일하는 쉬뤼시엔(27)씨는 지난달 21일 대만 타이중시 지하철 객차 안에서 흉기를 휘두르는 범인을 제압했다. 당시 그는 흉기를 휘두르는 범인을 제지하려다 부상을 입었지만 물러서지 않고 다가가 다른 승객들을 지켜냈다.

쉬 씨는 왼쪽 얼굴에 9㎝가 넘는 상처를 입고 광대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타이중시 정부는 지난 4일 쉬 씨를 포함해 범인을 제압하는 데 힘쓴 시민 17명에게 표창장과 보상을 전달했다.


표창장을 받은 뒤 쉬 씨는 일본 만화 '장송의 프리렌'의 유명한 대사를 읊었다. 쉬 씨는 "'힘멜이라면 그렇게 했을 것이다'라는 대사가 나에게 용기를 줬다"면서 "그때로 돌아가도 내 생각은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의 판타지 만화 '장송의 프리렌'에 등장하는 용사 '힘멜'은 고결한 성품과 굴하지 않는 용기,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돕는 헌신의 상징과도 같은 캐릭터다. 만화 속 동료들은 어려운 상황에 처할 때마다 "힘멜이라면 그렇게 했을 테니까"라고 말한다.

쉬 씨는 "내 행동이 오타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많은 이들의 생각과 달리 오타쿠는 그리 나쁜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