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원룸 평균 월세 73만원…강남·영등포·용산구 순으로 비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원룸 평균 월세 73만원…강남·영등포·용산구 순으로 비싸
<다방 제공>

4월 기준 서울 지역 빌라(연립 및 다세대주택) 원룸의 평균 월세는 73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룸 월세가 가장 높은 지역은 강남구, 전세보증금이 가장 비싼 지역은 서초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기준 서울 지역 연립·다세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보증금 1000만원 기준 월세는 평균 73만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전세 보증금은 2억1187만원이었다.

평균 월세를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구가 서울 평균의 141% 수준으로 가장 높았다. 강남구와 함께 영등포구(122%), 용산구(118%), 동대문구·중랑구(113%), 양천구(104%), 강서구(102%), 서초구(101%) 등 총 8개 지역이 서울 평균보다 월세가 높았다.

전세 보증금이 가장 비싼 지역은 서초구로, 서울 평균의 132% 수준이었다. 이어 중구(116%), 강남구(114%), 용산구·광진구(113%), 영등포구·동작구(107%), 성동구(106%), 송파구(104%) 등의 순으로 전세 보증금이 비쌌다.

다방은 국토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추출한 자치구별 평균 월세와 평균 전세 보증금을 서울 지역 평균과 비교해서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지도화한 '다방여지도'를 매달 마지막 주 발표할 예정이다.

다방 관계자는 "최근 전월세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서울 지역 실수요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고자 '다방여지도'를 공개하게 됐다"며 "자치구별 전월세 현황을 한눈에 파악하고, 보다 합리적 의사 결정을 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