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산로보틱스, 인천공항과 수화물처리·푸드테크 협동로봇 도입 협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로보틱스는 지난 29일 인천광역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본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 디지털 전환 추진 협업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인천국제공항 로봇분야 디지털 신기술 발굴·공동연구, 디지털 신기술 테스트를 위한 협력 체계 구축, 인천국제공항 로봇분야 디지털 전환을 위한 공동사업 발굴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특히 인천국제공항 내 협동로봇을 활용한 수하물 처리와 푸드테크 관련 솔루션 도입을 우선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두산로보틱스는 1.7m 팔 길이와 최대 20㎏을 들어 올릴 수 있는 협동로봇 H시리즈에 코봇 리프트의 진공 흡입관 기술을 적용해 최대 70㎏의 수하물을 처리할 수 있는 협동로봇 수하물 처리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두산로보틱스는 해당 솔루션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구역의 대형수하물 수동처리구역에 설치해 연내 사업화 검증(PoC)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사는 또 인천국제공항 식음료(F&B) 공간에서 방문객들의 서비스 대기시간을 줄이고,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협동로봇을 활용한 푸드존 운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


두산로보틱스는 작년 스키폴 국제공항·덴마크 기업 코봇 리프트와 '스키폴 국제공항 협동로봇 수화물 처리 시스템 공급'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두산로보틱스는 작년까지 스키폴 국제공항에 협동로봇 수하물 처리 솔루션 19대를 납품했으며, 단계적으로 스키폴 국제공항 전 사업장에 도입할 계획이다.
박인원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공항 운영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공항 디지털 전환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두산로보틱스, 인천공항과 수화물처리·푸드테크 협동로봇 도입 협업
박인원(오른쪽) 두산로보틱스 대표와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디지털 전환 추진 협업 체계 구축'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두산로보틱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