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한강대교 위 호텔` 공개… 1박 숙박비 최고 50만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7월 16일부터 정식 오픈
서울 한강대교에 조성된 국내 최초 '다리 위 호텔'이 28일 공개됐다.

서울시는 이날 한강대교 전망호텔인 '스카이 스위트, 한강브릿지, 서울'(스카이 스위트)에서 글로벌 홍보 이벤트를 열고 호텔을 공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 서울시의회 봉양순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과 김용호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해 호텔을 둘러봤다.

이 호텔은 용산구 한강대교 상부에 있던 직녀카페를 리모델링한 것이다. 서울시가 에어비앤비와 함께 기획하고 제작했다. 144.13㎡(약 44평) 규모에 침실, 거실, 욕실, 간이 주방을 갖췄으며 최대 4명까지 입실할 수 있다.

침실 남서쪽에 큰 통창을 설치해 노들섬에서 여의도까지 이어지는 한강의 매력적인 전경을 한눈에 즐길 수 있다. 거실은 다채로운 색감을 활용해 디자인했고 천장은 유리로 마감해 도시 야경과 하늘을 올려다볼 수 있도록 했다. 정식 오픈은 오는 7월 16일이며, 7월 1일부터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숙박 요금은 2개 전문 감정평가법인의 감정을 거쳐 최저 34만5000원부터 최고 50만원으로 산출됐는데, 숙박비는 6월 서울시의회 정례회를 거쳐 조례로 정할 예정이다.

호텔 운영은 라마다호텔 등 다수의 호텔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산하HM이 맡는다. 서울시는 호텔 개관 첫날 무료로 숙박할 체험자들도 발표했다. 1호 체험자는 사회복지시설에서 중학교 1학년 자녀와 함께 사는 미혼모 이모씨다.

자폐 자녀와 치매 노모를 돌보는 사회복지사 김모씨, 스카이 스위트의 전신인 직녀카페에서 아내를 처음 만나 결혼에 성공한 정모씨, 시의 난임 지원을 받고 올해 초 세쌍둥이를 출산한 다둥이 아빠 양모씨도 추가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1명만 뽑을 계획이었으나, 총 6203명이 신청하는 등 시민의 관심이 높은 점을 고려해 3명을 추가 선정했다.
이 호텔은 한 팀만 투숙할 수 있는데, 시는 이곳 외에도 인프라를 확충해 시민들이 한강 위에서 숙박하는 경험을 누릴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우선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 무대 주변에 4층·200실 규모의 수상 호텔을 조성하기로 했다. 잠실에는 선박이 머물 수 있는 '도심형 마리나'를 새로 지어 그 안에 50여대의 요트를 넣고 '선박 스테이'를 운영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이날 호텔 공개 행사에서 "한강이 단지 경치만 보는 공간이 아니라, 숙박과 여가가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는 첫 시작점이 바로 이 공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록 룸 하나짜리 호텔이지만 엄청난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세계인에게 다가가는 한강을 만들기 위해 심기일전하겠다"고 덧붙였다.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CBO는 "스카이 스위트가 한강의 멋진 경관과 한국의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느끼고자 하는 전 세계여행자들에게 필수 여행코스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시, `한강대교 위 호텔` 공개… 1박 숙박비 최고 50만원
오세훈(왼쪽) 서울시장과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가 28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 전망호텔 '스카이 스위트'에서 열린 사전 홍보 이벤트에 참석, 호텔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