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에 부는 `신라면붐`… 월마트 주류코너 점령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A 생산 추가 등 매출1위 목표
유럽 매출 30% 늘어 공략 속도
K-푸드의 글로벌 인기에 따라 미국 시장에서 라면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농심 신라면의 경우 월마트 주류 식품 진열대에 오르면서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등에서 농심이 외국 시장 진출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FT는 한국 문화 인기에 힘입어 라면 판매가 증가한 영향으로 보고 있다.

또 K-팝, 한국 영화, 드라마를 통해 서구인들의 한국 음식에 관한 흥미도 함께 커졌다면서, 영화 기생충의 '짜파구리'를 사례로 들기도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당시 집에서 빠르고, 맛있고, 가성비 좋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찾으며 세계적으로 라면 붐이 일었다고 분석했다.

농심 측은 FT에 "전엔 라면을 먹는 사람들이 대부분 아시안이었지만 지금은 매운 음식을 시도해보는 젊은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미국 현지인들과 히스패닉들이 주 소비층"이라고 언급했다. 또 농심이 미국 월마트가 기존 신라면 위치를 틈새 아시아 코너에서 주류 식품 쪽으로 옮긴 것을 두고 큰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고 FT는 전했다.

세계 라면 시장은 500억달러(68조원) 규모로 성장했으며 지난해 한국 라면 수출액은 10억달러(1조4000억원)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농심 신라면의 경우 지난해 1조2000억원이었고, 이중 60%가 외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의 최대 해외 시장은 미국으로, 농심은 2030년까지 미국 매출을 연 15억달러(2조원)로 3배로 키워서 라면 시장 1위가 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농심은 또 미국 매출이 올해 크게 뛸 것으로 예상하고 LA 2공장에 생산라인을 추가하고 있으며, 미국 3공장과 수출 전용 국내 공장 건설도 검토 중에 있다.

이와함께 유럽 영국과 독일에서도 신라면이 인기를 끌며 1분기 매출이 30% 이상 증가, 내년에는 현지 판매법인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유럽 시장은 현지인들의 음식 자부심, 라면을 정크푸드로 보는 부정적 인식, 엄격한 수입 규제 등으로 난관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유로모니터의 서니 문 리서치 매니저는 "미국과 달리 유럽 사람들은 음식에 관해 보수적이며 매운 음식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유럽에서 조만간 라면 붐이 불기를 기대하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美에 부는 `신라면붐`… 월마트 주류코너 점령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