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씨] 강풍에 `쌀쌀`한 아침…낮엔 25도 안팎까지 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씨] 강풍에 `쌀쌀`한 아침…낮엔 25도 안팎까지 올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8도까지 떨어지며 쌀쌀한 날씨를 보인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각각 긴팔, 반팔을 입은 시민들이 함께 걷고 있다. [연합뉴스]

화요일인 28일에는 아침 기온이 내륙을 중심으로 10도 안팎(강원 산지 5도 안팎)으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쌀쌀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10∼17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보됐다.

낮 기온은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25도 이상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20도 안팎으로 낮을 전망이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며 강원도와 경상권은 오전까지 구름이 많겠다.

제주도에는 새벽까지 5㎜ 안팎, 강원 영동 남부에는 아침 한때 5㎜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강원도, 전라 해안, 경상권, 제주도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55㎞/h(15m/s) 안팎(강원 산지 70㎞/h(20m/s)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1.0∼3.0m, 서해 0.5∼2.5m로 예상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