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은근슬쩍 `음모론` 불지피는 김호중 팬덤 일부..."정치 이슈 은폐 용도 아니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은근슬쩍 `음모론` 불지피는 김호중 팬덤 일부..."정치 이슈 은폐 용도 아니길"
구속된 김호중(사진=연합뉴스)

지난 24일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의 일부 팬덤이 재판부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음모론'을 연상시키는 문구를 성명서에 넣으면서 음모론을 불지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내 '김호중 갤러리'에는 "24일 법원에서 김호중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과 관련하여, 팬들은 재판부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김호중을 향한 수사 기관의 날카로운 칼날이 '정치권의 이슈를 은폐하기 위한 용도'가 아니었기를 간절히 바랄 뿐"이라는 내용의 성명서가 올라왔다.

이들은 일단 맹목적인 '쉴드'를 지양했지만, 음모론을 제기하는 모양새를 비춰 끝까지 비뚤어진 팬덤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 김호중 구속 직후 일각에서 채상병특검, 김건희 여사 동정 공개 등 최근의 이슈와 맞물려 김호중 사건의 부각이 음모론적 시각에서 해석되는 글들이 올라왔으나, 실제 여론은 김호중에게 차가운 편이다. 음주뺑소니를 했고, 거짓말을 한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는 시각에서다.


하지만 이들 팬덤은 "마라톤 생중계'를 연상케 하듯 수사 과정이 일거수일투족 언론에 노출된 부분에 대해서는 심히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언론과 경찰에 대한 적개심도 여전하다.
이들은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듯이 김호중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고자 노심초사하는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는 팬들의 진심을 너무 곡해하지 말아 주기 바라며, 훗날 김호중이 다시금 피어오를 그날을 학수고대하겠다"며 김호중에게 끝까지 지지를 보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